오존 "K팝처럼… C팝도 전 세계에 알리고 싶어요" [인터뷰]

대만 신인 보이그룹 오존 내한
신곡 뮤비 제작, K팝과 협업하기로
"롤모델 BTS… 배울만한 가치 있어"
"친근함 앞세워 글로벌 활약하고파"
  • 등록 2022-12-01 오후 7:58:20

    수정 2022-12-01 오후 7:58:20

대만 신인 보이그룹 오존(Ozone)(사진=Sony Music Taiwan)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지금은 K팝이 전 세계에서 가장 잘나가는 음악이잖아요. 언젠가는 C팝(Chinese Pop)도 전 세계인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저희가 열심히 알리겠습니다.”

대만 신인 보이그룹 오존(Ozone)이 ‘C팝의 세계화’에 앞장서겠다는 원대한 포부를 밝혔다. 그룹 방탄소년단(BTS)를 필두로 전 세계 음악시장을 사로잡은 K팝처럼, 오존도 C팝이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음악이 될 수 있도록 보탬이 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위해 신곡 뮤직비디오 제작을 K팝과 협업하는 등 남다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인지 오존이 보여줄 앞으로의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대만 신인 보이그룹 오존(Ozone)(사진=Sony Music Taiwan)
◇“공항에 마중 나온 한국팬들, 많이 놀랐죠”

오존은 대만의 유명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9월 결성된 6인조 신인 보이그룹이다. 사무엘(Samuel), 섬머(Summer), 짐(Jim), 렉스(Rex), 틴(Tin), 앤드류(Andrew)로 구성됐다. 오존 멤버들은 다채로운 매력의 소유자다. 개성이나 매력이 겹치는 멤버가 단 한 명도 없어 입덕 포인트가 다양하다. 그래서인지 여섯 멤버가 한자리에 모이면 시너지가 상당하다. 사무엘은 섹시한 매력을, 섬머는 볼수록 매력적인 비주얼을, 짐은 거친 남성미를, 렉스는 출중한 춤 실력을, 틴은 큐티한 매력을, 앤드류는 묵직한 매력으로 팬심을 사로잡고 있다. 실력도 탄탄하다. 서바이벌을 통해 선발된 멤버들인 만큼 실력은 두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 자체 제작이 가능할 정도로 음악 역량도 뛰어나다. 사무엘, 렉스, 틴, 앤드류는 특기가 댄스다. 섬머와 짐은 작사와 작곡, 랩 메이킹이 가능하다.

“멤버들 기량은 어디에 내놔도 빠지지 않을 정도로 뛰어납니다. 제가 장담할 수 있어요(웃음). 지금은 부드럽고 낭만적인 느낌을 중점적으로 보여드리고 있는데, 앞으로 새로운 장르와 콘셉트에 도전하면서 색다른 매력을 끊임없이 보여드릴 계획입니다.”(섬머)

지난 11월 발매된 오존의 신곡 ‘O.A.O’(One and Only)는 중화권을 중심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발매 직후 대만 현지 음원차트 정상을 섭렵, 신드롬급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오존의 인기는 대만을 넘어 아시아권으로 확대되고 있다. 국내에도 이미 오존의 팬덤이 생길 정도로 글로벌 그룹으로 도약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차 오존 멤버들이 입국할 당시 입국장에 수많은 국내 팬들이 운집해 쉴 새 없이 카메라 플래시를 터트렸을 정도다. 그만큼 오존은 중화권에서 가장 핫하게 떠오르는 아티스트이자, 글로벌 아티스트로 도약할 준비가 되어있는 될성부른 떡잎이라고 할 수 있다.

“너무 의외였어요. 놀라기도 정말 많이 놀랐죠. 한국에 왔을 때 저희가 누군지 당연히 모를 줄 알았는데, 팬분들이 사진 찍자고 해줘서 정말 좋았어요. 꽃다발도 받고, 저희를 위해 파이팅도 외쳐줬는데 너무 재밌는 경험이었어요.”(짐)

오존(Ozone) 틴(사진=Sony Music Taiwan)
오존(Ozone) 섬머(사진=Sony Music Taiwan)
오존(Ozone) 렉스(사진=Sony Music Taiwan)
오존(Ozone) 짐(사진=Sony Music Taiwan)
오존(Ozone) 앤드류(사진=Sony Music Taiwan)
오존(Ozone) 사무엘(사진=Sony Music Taiwan)
◇“K팝, 음악의 랜드마크 같아”

오존은 오는 12월 발매 예정인 신곡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K팝 뮤직비디오 감독 및 스태프와 협업하기 위해서다. 멤버들 개인적으로 데뷔 전 한국을 찾은 적은 있지만, 공식적인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그래서인지 얼굴엔 설렘이 가득해 보였다. 오존 멤버들에게 K팝은 어떤 느낌인지 들어봤다.

“음악의 랜드마크 같은 느낌이랄까요. 요즘 음악의 대표적인 그런 느낌이 들어요. 저희가 꼭 배워야 하는 글로벌 콘텐츠라는 생각이 듭니다.”(사무엘)

“BTS의 음악과 퍼포먼스 그리고 행보들을 보면 배울만한 가치가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짐)

한국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게 된 소회도 들어봤다. 데뷔 이후 첫 글로벌 협업 프로젝트인 만큼 멤버들의 얼굴엔 기대감이 커 보였다.

“한국에 와서 전문 촬영팀과 작업을 진행해야 하다 보니 굉장히 긴장되고 압박감도 커요. K팝 뮤직비디오는 굉장히 수준이 높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저희가 신인이긴 하지만 열심히 촬영에 임해서 높은 수준에 도달하고 싶다는 생각이고요. 가수 커리어로 봤을 때도 충분히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렉스)

“대만에서 찍은 뮤직비디오도 좋았지만, 한국에서 찍는 뮤비는 어떤 느낌이 나올지 기대가 큽니다. 좋은 결과물로 팬들에게 보답하고 싶어요.”(앤드류)

오존은 평소 K팝 음악과 뮤직비디오를 즐겨본다고 했다. 멤버들에게 K팝 아티스트 중 롤모델이 있는지도 물어봤다.

“BTS요. BTS는 음악만 화려한 게 아니라 노랫말과 메시지 전달 능력이 굉장히 좋은 아티스트입니다. 오존도 팬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전하고 싶고요. 그런 점에서 BTS를 롤모델로 꼽고 싶어요.”(렉스)

“세븐틴이요. 연습생 시절에 세븐틴의 음악과 퍼포먼스를 많이 봤는데, 이들에겐 진심이 느껴져요. 진심 담은 음악과 퍼포먼스로 팬들을 감동시키고 싶어요. 아! 또 한 명의 롤모델이 있는데 마동석이요. 영화 ‘부산행’에서 마동석의 연기를 굉장히 인상 깊게 봤는데요. 나중에 연기를 하게 된다면 마동석처럼 인상 깊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섬머)

대만 신인 보이그룹 오존(Ozone)(사진=Sony Music Taiwan)
◇“입덕 포인트? 친근함이 무기”

그렇다면 오존의 강점은 무엇일까. 오존 멤버들은 한목소리로 ‘친근함’을 꼽았다.

“오존은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감동을 주는 그룹입니다. 진솔한 모습을 많이 보여주려고 해요. 친근한 옆집 소년 같은 느낌으로 다가가고 싶습니다.”(섬머)

“오존은 무대에서 내려오면 굉장히 친근하고 귀여운 팀이거든요. 친근함과 귀여움을 앞세워서 친해지고 싶은 아티스트, 계속해서 알아가고 싶은 아티스트가 되고 싶습니다.”(앤드류)

오존이 이루고 싶은 목표도 궁금해졌다. 또 K팝 뮤직비디오와 협업하게 된 만큼, 한국을 비롯해 글로벌 음악시장에서 이루고 싶은 바에 대해서도 들어봤다.

“지금은 차이니즈 팝의 1위가 되고 싶고요. 더 많은 분께 저희 음악과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C팝을 알리는 선두주자가 되고 싶어요.”(섬머)

“좋은 기회에 한국에 와서 뮤직비디오도 찍게 됐는데요. 한국 팬들에게도 오존의 이름을 알리고 싶고요. 기회가 된다면 글로벌 음악시장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습니다.”(짐)

끝으로 오존에게 앞으로의 활동 각오 및 포부를 들어봤다.

“오존은 우주로부터 지구를 보호하는 활성산소입니다. 오존의 화학식을 보면 O가 3개가 있는데요. 그런 의미에서 저희 오존은 ‘기원’(Origin), ‘낙관주의’(Optimism), ‘독창성’(Originality)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오존처럼 사랑하는 팬들을 보호하고 싶고요, 새로운 분야를 끊임없이 개척해 나가는 아티스트가 되겠습니다.”(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