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부산-나트랑, 인천-다낭 노선 신규 취항

14일부터 부산-나트랑, 인천-다낭 노선 주 2회 운항
  • 등록 2022-07-14 오전 8:45:07

    수정 2022-07-14 오전 8:45:07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에어부산(298690)이 코로나19 관련 검역조치가 모두 해제돼 여행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는 베트남의 인기 여행지 나트랑과 다낭 노선을 신규 취항한다.

에어부산은 14일부터 부산-나트랑, 인천-다낭 노선을 운항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에어부산은 국제선 운항 노선의 수가 12개에서 14개로 늘어난고 밝혔다. 특히 부산-나트랑 노선은 에어부산이 국적 항공사 중 처음으로 개설한 노선이다. 부산-나트랑 노선은 김해국제공항에서 오후 8시 35분에 출발해 캠란공항에 오후 11시 40분 도착한다. 귀국 편은 캠란공항에서 오전 0시 40분에 출발해 김해국제공항에 오전 8시 5분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주 2회(목요일·일요일) 운항된다. 비행 시간은 약 5시간 5분 소요되며 220석 규모의 A321-200 항공기가 투입된다.

인천-다낭 노선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오후 9시 10분에 출발해 다낭국제공항에 오전 0시 5분 도착, 귀국 편은 다낭국제공항에서 오전 1시 30분에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오전 8시 35분에 도착하는 일정으로 주 2회(목요일·일요일) 운항된다. 비행시간은 약 5시간 5분 소요된다. 오는 27일부터는 주 5회(월요일·화요일·목요일·금요일·일요일)로 증편해 운항한다. 오는 9월 15일부터는 매일 왕복 1회 운항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올해 여름은 코로나19 검역 조치가 모두 해제된 베트남의 인기 도시인 다낭과 나트랑으로 여행을 떠나 즐거운 휴가를 만끽하시길 추천드린다”며 “에어부산은 다낭과 나트랑을 부산과 인천에서 모두 운항하므로 보다 편리하게 여행 일정을 계획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