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권인숙 "김건희씨, 한림성심대·안양대도 허위 이력 기재"

[2021국감]학교 근무이력 허위 기재한 것으로 확인
  • 등록 2021-10-21 오전 8:27:14

    수정 2021-10-21 오전 8:27:14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서일대뿐 아니라 한림성심대와 안양대에 제출한 이력서에도 허위 이력을 기재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

(사진=권인숙 의원실)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권인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씨는 2001년 한림성심대 시간강사 및 2013년 안양대 겸임교원 임용 당시 제출한 이력서(지원서)에 앞서 허위 이력으로 밝혀진 근무이력을 기재한 것으로 확인됐다.

권 의원에 따르면 2001년 1학기 한림성심대 컴퓨터응용과 시간강사로 임용된 김씨는 당시 제출한 이력서의 관련 경력 사항에 ‘서울대도초등학교(실기강사)’라는 내용을 기재했다. 하지만 앞서 서울시교육청 제출자료를 국회 교육위원들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해당 근무이력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2013년 2학기 안양대 겸임교원 임용시에는 초중고 관련 경력사항에 ‘영락고등학교 미술교사’라는 내용을 기재했으나, 해당 내용 또한 허위인 것으로 이미 밝혀진 바 있다. 실제 김씨는 2001년 영락여상(현 영락의료과학고)에서 미술강사로 재직한 이력만 확인됐다.

권 의원은 “허위 이력을 한 번도 아니고 세 번씩이나 반복적으로 기재했다는 것은 단순한 실수가 아닌 고의성이 다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이는 치명적인 도덕성 결함일 뿐만 아니라 교원 임용을 위해 허위 이력을 사용한 것은 업무방해죄 및 사기죄에 해당하는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