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오늘 칭다오서 왕이와 한중 외교회담

오늘 왕이 부장과 회담 및 만찬
재중국 교민 및 기업인과 간담회
  • 등록 2022-08-09 오전 8:48:22

    수정 2022-08-09 오전 8:48:22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취임 후 처음 중국을 방문한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칭다오에서 회담한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8일 오후 칭다오 자오둥 공항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박 장관은 오는 9일 중국 왕이 외교부장과 한중외교장관회담을 할 예정이다. (사진=외교부)
박진 장관은 이날 칭다오에서 왕이 장관과 회담 및 만찬을 통해 수교 30주년을 맞는 한중관계 발전 방향과 한반도 문제 등 지역 정세를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재중국 교민·기업인 간담회 및 중국지역 공관장 회의를 화상으로 가질 예정이다.

특히 북한의 제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만큼, 박진 장관은 왕이 장관에게 북한 도발 자제와 대화 복귀를 위해 역할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미국이 주도하는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 이른바 ‘칩4’(한국 미국 일본 대만)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설명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진 장관은 전날 출국하기에 앞서 외교부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번 방중의 주안점은 세 가지”라며 △한중수교 30주년 평가 △한중 간 전략적 소통 강화 △한중 간 문화·인적 교류 확대 등을 언급했다.

그는 한중수교 30주년 평가와 관련해 “한중관계 발전을 돌아보고 평가하고자 한다”며 “양국이 공동으로 실천할 행동 계획도 제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략적 소통 강화와 관련해선 “북한의 비핵화, 공급망 안정 등 외교·경제 분야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할 것”이라며 “우리의 국익 차원에서 당면한 현안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인적 교류 확대에 대해선 ”전 세계적인 한류의 인기를 감안해서 한국의 케이팝과 영화, 드라마, 게임 등 문화 콘텐츠가 폭넓게 중국에 소개될 수 있도록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