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대통령 취임사' 작성 개입…수정 지시에 朴 “예예예”

  • 등록 2019-05-18 오전 10:35:18

    수정 2019-05-18 오전 10:35:18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사 작성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녹음 파일이 공개됐다.

시사저널은 지난 17일 90분 분량의 ‘박근혜·최순실·정호성 비선 회의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녹음 파일에는 박 전 대통령과 최씨, 정호성 전 비서관 세 사람이 서울 모처에서 모여 취임사 내용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최씨가 주도권을 쥐고 ‘지시’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의 취임사에 들어갈 핵심 내용부터 세부적인 표현까지 일일이 지시했다. 그는 대통령직 인수위가 준비한 취임사 초안을 읽은 뒤 “팩트가 있어야지. 이런 게 취임사에 들어가는 게 말이 돼? 너무 말이 안 돼”라고 말했다. 이어 정 전 비서관에게 “딱 보면 모르냐고. 짜깁기해서 그냥 갖다 붙여가지고. 이거는 취임사가 아니라 무슨 경제장관회의, 총선에서 어디 나가서 얘기해야 하는 거지. 내가 보기엔 이거는 하나도 쓸모없다”고 언성을 높였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의 말 중간에 끼어들고 지시를 하기도 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이 “창조경제는 결국 사람을 키우는 거란 거죠. 왜냐면 창의력과 아이디어와…”라고 말하는 와중에 끼어들어 “그렇지, 경제를 잘하려면 아이디어와 사람을 키워야”라고 말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부국(富國), 정국(正國), 평국(平國)이에요. 부국이란 건 부자 나라. 정국이란 건 바른, 부패 안 하고 신뢰가 쌓이고. 그다음 편안한 평국”이라고 말하자 최씨는 “평국을 조금 다른 말로 해가지고…부국, 정국, 하여튼 이건 상의를 좀 해보세요”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전 대통령은 “예예예”라고 답했다.

한편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국정농단 사건은 현재 대법원 전원합의체에서 최종 심리가 진행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