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中企 86.2% "첫 인상이 채용 여부에 높은 영향"

잡코리아, 중소기업 채용 담당자 883명 조사
첫 인상 결정되는 데 평균 3분4초
  • 등록 2020-03-31 오전 8:08:59

    수정 2020-03-31 오전 8:08:59

(사진=잡코리아)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중소기업 채용 담당자 10명 중 8명은 “면접에서 지원자의 첫인상이 높은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채용 담당자 883명을 대상으로 ‘채용 면접에서 첫인상이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조사결과 면접에서 지원자의 첫인상이 ‘매우 높은 영향을 미친다’는 면접관은 39.8%로 많았다. ‘높은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53.5%를 합하면 면접관의 86.2%가 지원자의 첫인상이 면접에서 높은 영향을 미친다고 답한 것이다. 반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답변은 13.8%로 10명 중 1명 정도에 그쳤다.

면접에서 지원자의 첫인상이 결정되기까지 시간은 평균 3분4초에 불과했다. 중소기업 면접관들은 지원자의 첫인상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면접에 임하는 ‘자세와 태도’라 답했다.

‘지원자의 첫인상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자세와 태도’를 꼽은 면접관이 71.6%의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면접장에 들어오는 순간부터 자리에 앉아 답변하는 자세 등 기본적인 태도에서 지원자의 첫인상이 결정된다는 것이다.

이어 지원자의 ‘표정과 눈빛(45.8%)’, ‘답변하는 내용(45.2%)’으로 지원자의 첫인상이 결정된다는 면접관이 많았다. 그다음으로는 △발음·어조 등 말하는 방식(32.4%) △발성·성량 등 목소리 톤(20.0%) 순으로 첫인상 결정에 영향을 미친다는 답변이 높았다.

한 명의 면접관과 한 명의 지원자가 면접에 참여하는 ‘일대일 면접’이 많은 중소기업에서는 면접 후 ‘합격이 결정되기까지 걸리는 시간’도 길지 않았다.

‘채용 시 합격이 결정되는 시점은 언제인가’ 질문한 결과 ‘면접을 마친 직후’라 답한 면접관이 59.3%로 과반수 이상으로 많았다. ‘면접을 마친 며칠 후에’ 합격이 결정된다는 답변은 39.8%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