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비트코인 열풍에 불 질러놓고…머스크 "가격 높다" 경고

비트코인 회의론자 피터 시프 트위터에 댓글 남겨
머스크 "비트코인·이더리움 가격 높은 것 같다"
외신 "가격 띄워온 머스크가 가격 급등 인정"
  • 등록 2021-02-21 오후 12:08:54

    수정 2021-02-21 오후 9:31:02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 가격이 높다고 인정했다(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비트코인 가격이 비싸다고 인정했다. 비트코인 시가총액이 1조달러를 돌파한 가운데 수차례 SNS에 가상자산을 언급하며 가격을 띄워 온 그가 비트코인 투자 과열을 경고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0일(현지시간) 머스크는 트위터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이 높아 보인다”고 적었다. 비트코인을 두고 “현금보다 덜 멍청한 형태의 유동성을 가졌다”고 평가한 지 하루 만이다.

머스크는 비트코인 회의론자면서 금 옹호론자인 피터 시프 유로퍼시픽 캐피탈 CEO가 “금이 비트코인과 현금보다 낫다”고 쓴 글에 이같은 댓글을 달았다. 머스크는 “돈은 물물교환의 불편함을 피하게 해 주는 데이터에 불과하다”며 “다른 데이터처럼 실시간 정보가 늦게 반영되는 문제나 오류의 영향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스템은 둘 다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진화할 것”이라며 “그렇긴 하지만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은 높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머스크가 가상자산 투자 과열을 경고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어를 모방해 만든 사진이나 영상) 기반 가상자산 도지코인에 대한 트윗으로 (시가총액) 100억달러 규모로 끌어올린 머스크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에 대해 경고했다”고 논평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 역시 “머스크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이 높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비트코인 시가총액이 1조달러(약 1100조원)를 넘어선 상황에서 머스크가 한 말”이라고 전했다.

머스크는 최근 비트코인 랠리에 불을 질렀다. 지난달 머스크는 트위터 자기소개란에 ‘비트코인’이라 쓰는가 하면 이달 초 음성 기반 채팅앱 클럽하우스에서도 “비트코인은 좋은 것”이라며 공개 지지하기도 했다. 지난 8일 테슬라의 15억 달러어치 비트코인 투자는 랠리에 결정타를 날렸다. 발표 하루만에 비트코인은 20% 넘게 오르며 사상 처음으로 5000만원대(약 4만7000달러)를 돌파했다. 한국시간 21일 오전 11시30분 기준으로는 약 6250만원(5만648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니콜라스 펠레카노스 암호화폐 거래업체 NEM 거래책임자는 비트코인이 급등하는 이유에 대해 “마이크로스트래티지가 불을 댕기고, 테슬라가 대중화했다”고 평가했다. 기업용 소프트웨어업체 마이크로스트래티지는 지난해부터 비트코인을 폭풍 매수했다. 현금자산 중 상당수를 비트코인 7만1000개로 바꿔놓았으며 현재 가치는 40억달러를 넘는다. 마이클 세일러 CEO는 머스크에게도 테슬라가 가진 현금을 비트코인으로 바꾸는 걸 추천했다.

이런 가운데 과거 비트코인을 맹비난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도 비트코인을 향한 입장을 ‘중립’으로 바꿨다. 2018년만 해도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는 완벽하게 ‘바보이론’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해왔다. 하지만 그는 최근 CNBC에 “비트코인에 회의적 관점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