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샘 진화’ 에쓰오일 폭발 화재 사고…대응단계 하향

당국, 대응2단계→1단계 하향…진화 인력 351명·장비 66대 출동
1명 사망·9명 중경상…밤샘 진화작업에도 완진까지 시간 더 걸려
  • 등록 2022-05-20 오전 9:04:11

    수정 2022-05-20 오전 9:04:11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19일 오후 8시51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사망 1명, 중상 6명, 경상 3명 등 사상자가 모두 10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19일 오후 8시51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펼치고 있다.(사진=소방청)
소방당국은 20일 밤샘진화작업을 통해 이날 오전 7시38분 대응 2단계에서 1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진화작업에는 소방차와 화학 차량 등 장비 66대와 진화 인력 351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펼쳤다. 소방당국은 완전 진화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서 인명 수색 과정에서 20일 0시20분쯤 1층에서 하청업체 직원 1명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인명 수색은 완료한 상태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사망 1명, 중상 4명, 경상 5명으로 분류한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이날 사고가 알킬레이션(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 제조 공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탱크와 배관 내부의 가연성 가스를 모두 제거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화재 확대는 없을 것으로 보지만 완전히 진화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국은 제조 공정의 보수공사가 끝난 뒤 시운전 하는 과정에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당 공정이 고압·고온 작업이라서 폭발 충격이 상당히 커 인근 건물 창문이 흔들렸고 10㎞ 이상 떨어진 중구와 북구에서도 지진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며 도시 전역서 불안을 호소하는 진술과 신고가 잇따랐다. 당시 작업에는 에쓰오일 관계자 14명, 협력업체 직원 11명, 경비업체 직원 1명 등 모두 26명이 투입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화재가 확대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다만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다”고 말했다.

사고가 난 알킬레이션 시설은 하루 9200배럴을 생산할 수 있는 곳으로 에쓰오일이 총투자비 1500억원을 들여 2009년 8월 완공했다. 울주군은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에쓰오일 측은 “예기치 못한 사고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8시51분쯤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공장내부에서 강한 불꽃이 솟구치고 있다.(사진=소방청)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