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B, 리보세라닙 ESMO ‘하이라이트’ 논문 선정

  • 등록 2022-09-14 오전 9:43:00

    수정 2022-09-14 오전 9:43:00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HLB(028300)는 항암신약 리보세라닙(rivoceranib)과 면역항암제 캄렐리주맙(camrelizumab)을 병용한 간암 (HCC) 1차 치료제 임상 3상 연구 결과가 렌바티닙+펨브롤리주맙, 티슬리주맙 임상 결과와 함께 유럽종양학회(ESMO 2022) 소화관 종양분야 ‘콩그레스 하이라이트(Congress Highlights)’ 논문으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발표자인 하네크 반 라르호벤(Hanneke van Laarhoven)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UMC 암 전문의(교수)는 이중 리보세라닙 병용요법이 유일하게 긍정적인(positive) 임상 결과를 도출해 유효성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콩그레스 하이라이트는 ESMO 학회 마지막 날 각 분야에서 높은 연구성과를 보였거나 새로운 치료옵션을 제시한 연구 결과를 선정해 발표하는 절차로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진에서 선정한다.

리보세라닙 병용 임상 결과는 학회 기간 중 각계 전문가들과 업계 관계자들에게 큰 주목을 받았다. 면역항암제가 비절제성 간암 분야에서 계속 고전하는 가운데 두 약물은 항신생혈관생성 TKI(티로신키나아제 억제제) 약물과 면역관문억제제(PD-1)의 조합으로는 최초로 유효성을 입증해 간암 치료에 새로운 옵션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특히 543명의 다국가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결과 전체생존기간(mOS)이 22.1개월을 보여 역대 간암 임상 중 최장의 생존기간을 보였으며, 사망위험이나 중증 진행위험도 40~50% 가까이 줄여주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완전 관해 3명을 포함 무진행생존기간 중앙값(mPFS) 5.6개월 vs. 3.7개월, 객관적반응률(ORR) 25.4% vs. 5.9% 등이 도출돼 모든 지표에서 통계적 유의성이 확인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