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文정부 시대 힘받는 노조..완성차업체 임협 ‘어떡하나’

  • 등록 2017-05-16 오전 8:35:08

    수정 2017-05-16 오전 8:37:04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은 지난 3월 22일 울산공장 문화회관에서 대의원 대회를 열고 2017년 임금·단체협약 요구안을 확정했다. 대의원 대회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현대자동차(005380)를 비롯한 국내 완성차업계가 본격적으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을 시작한다. 10년 만에 진보정권이 들어서면서 올해 교섭 분위기는 노조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사측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보호무역주의 등으로 어려움을 토로하며 현실을 직시한 협상을 하자고 제안하고 있다. 하지만 노조는 새정부의 출범에 따라 노사관계의 분위기가 달라졌음을 강조하며 사측에 교섭에 대한 의지를 보여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5개 완성차 중에 올해 임단협과 관련해 노조측 요구안을 제시한 곳은 현대차와 기아차, 한국GM 3곳으로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 노사 양측 모두 여름 휴가 전 교섭을 끝낸다는 방침이어서 앞으로 속도가 더 붙을 전망이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기본급 7.18%(15만4883원) 인상 △성과급 전년도 순이익의 30% 지급 △4차 산업혁명 고용보장 합의 △정년 연장 등을 제안했다. 사측은 지난 11일 본교섭에서 사드 영향과 보호무역주의 등 통제 불가능한 경영환경과 판매부진을 이유로 경영위기를 설명했다.

하지만 박유기 현대차 노조지부장은 “경영위기만 부각하면 현장의 불신이 커진다”며 “새 정부가 들어섰고 노정관계·노사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는 또 “재벌적폐·검찰적폐 청산 등 개혁의 의지를 담은 후보가 새로운 대통령이 됐다”며 “대한민국 노사관계의 지표인 현대차 노사 관계에 모든 귀추가 주목될 것이며 노사 공존의 길을 가야한다면 사측이 단체교섭에서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락 기아차 노조지부장도 지난 11일 경영진과의 첫 상견례 자리에서 “새로운 대통령이 당선됐고 일자리와 재벌개혁, 비정규직문제 해소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회사는 더 이상 비껴나지 말고 먼저 해결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기아차 노조는 △기본급 6.93%(15만4883원) 인상 △2016년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통상임금 확대 적용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GM 노조는 사측에 △기본급 15만4883원 인상 △통상임금의 500% 성과급 지급 △만 61세로 정년 연장 등을 제시했다. 노사 양측은 조만간 본교섭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국GM은 완성차업체 중 유일하게 지난해 5311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는 등 3년 연속 적자를 냈다. 사측으로서는 통상임금의 500% 성과급 지급이 부담스러울수 밖에 없다.

또한 한국GM 노조는 대선 전에 후보들에게 한국GM의 현안에 대한 공개질의를 하고 답변을 받았다. 오는 10월16일 산업은행이 보유중인 한국GM 지분에 대한 특별의결권(비토권)이 종료되면서 GM이 일방적으로 경영할 수 있음을 상기시키고, 2010년 GM과 산업은행이 체결한 협약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문재인 후보는 “법적으로 허용하는 범위에서 최대한 공개해야 한다. 산업은행 지분 매각도 한국GM의 미래비전과 노동조합의 동의없이 매각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는 경영에 민감한 내용인만큼 노조는 각종 협상에 목소리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와 쌍용자동차는 아직까지 노조 요구안이 확정되지 않았으며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노사 상견례 일정을 잡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