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7월 수출 18% 깜짝 증가…수입은 2.3% 그쳐

中수출, 상하이 봉쇄 해제 석달 연속 회복세
"美지표 부진에도 中수출 늘어…하반기 성장 기대"
내수 부진에 수입은 2%대 증가 그쳐
  • 등록 2022-08-07 오후 3:07:38

    수정 2022-08-07 오후 3:08:40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의 7월 수출 지표가 상하이 봉쇄 완화와 해외 수요 증가 등 효과로 석달 째 회복세를 이어갔다. 내수 부진 속에 수입 증가폭은 예상에 못미쳤다.

중국 상하이 인근 장쑤성 타이창항. 사진=신정은 특파원
7일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중국의 7월 수출 규모는 3329억60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8% 증가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15%는 물론 전월(17.9%)을 웃도는 수치다. 증가율로는 작년 12월(20.3%) 이후 가장 높다.

‘세계의 공장’인 중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전세계적인 수요에 힘입어 수출이 크게 늘었지만 올해 들어 오미크론 변이에 따른 코로나19 확산과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의 여파로 증가세가 둔화했다. 중국의 수출 증가율은 춘제 연휴로 한번에 발표하는 1∼2월 16.3%를 기록한 후 3월 14.7%, 4월 3.9%로 감소했다. 이어 5월에는 상하이 지역의 공장이 재가동 되면서 16.9% 반등했으며 석달째 회복세를 이어가며 10%대 성장을 기록했다.

중국 정부는 경제 성장의 주요 동력인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기업의 조업재개를 독려하고 물류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꺼냈다. 미국 등 주요국의 경기 후퇴 우려 속에서도 중국의 수출은 크게 늘면서 중국산 제품에 대한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장징징 자오상증권 애널리스트는 “6월과 비교해 미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하락했음에도 외부 수요가 크게 약세를 보이지 않았다”며 “중국의 수출은 계속해서 빠른 속도를 유지하면서 하반기에는 농산품 등 수출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7월 중국의 수입은 2317억달러로 전년 대비 2.3% 증가하는데 그쳤다. 시장 예상치인 3.7%를 밑돌지만 전월(1%)보다는 개선됐다. 중국의 내수 부진과 인플레이션 등 영향으로 중국의 수입은 지난 4월 0%까지 떨어졌으며 최근들어서도 계속 저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7월 무역수지 총액은 5646억6000만 달러이며 1012억7000만 달러의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중국의 1~7월 누적 무역총액은 23조6000억 위안으로 전년대비 10.4% 늘었고, 그중 수출과 수입은 각각 14.7%, 5.3% 증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