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절반 이상 "러 완전철수때까지 우크라 지원해야"

로이터-입소스 여론조사, 53%가 "우크라 계속 지원해야"
"경제·정치 우려에도 바이든의 우크라 지원정책 지지"
  • 등록 2022-08-25 오전 10:24:35

    수정 2022-08-25 오전 10:24:35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6개월을 맞은 가운데 미국인 절반 이상이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 AFP)


로이터통신은 24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와 함께 미국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최근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53%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완전 철수할 때까지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반대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18%에 불과했다.

이념 성향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의 66%가 우크라이나 지원 지속 찬성했고 공화당 지지층에서는 찬성한다고 답한 비율은 51%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경제에 대한 우려와 민주당의 고전에도 불구하고 미국인들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지원 정책을 계속 지지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우크라이나에 가장 많은 군사적 지원을 제공한 국가다. 현재까지 총 106억달러(약 13조4000억원) 상당의 무기와 탄약 등을 보냈으며, 이날은 약 30억달러(약 4조원)를 추가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총기나 대전차 무기 등의 무기를 제공해야 한다는 응답은 51%였고, 우크라이나에 미군을 파병하는 건에 대해선 찬성 응답이 26%에 그쳤다. 우크라이나와 가까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에 미군을 파병하는 것에는 43%가 찬성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