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 광양터미널 일부 해소에도 정상화 ‘요원’

화물연대 파업 14일차, 피해 사례 146건 접수
“도서산간지역 운송 기피에 물류비 부담 커져”
  • 등록 2022-12-07 오전 10:59:43

    수정 2022-12-07 오전 10:59:43

[이데일리 김은경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지 14일차를 맞은 7일, 국내 기업들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협회가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기업의 애로사항을 접수한 결과 첫날부터 총 84개사에서 146건의 피해 사례가 모였다.

애로사항을 접수한 국내 수출 기업 중 41.8%(61건)는 납품 지연에 따른 위약금 발생과 해외 바이어 거래선 단절을 우려하고 있다. 29.4%(43건)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물류비가 증가하는 피해를 겪고 있다. 원자재 조달에 차질을 빚어 생산을 중단할 위기에 놓인 사례도 22.6%(33건)에 달한다. 공장·항만 반출입 차질로 물품을 폐기한 곳은 6.2%(9건)로 나타났다.

수산물 양식장에 필요한 제품을 수입해 양식·판매하는 A사는 국내 수입 중단으로 베트남 생산공장 운영이 중단됐다. 더 큰 문제는 운송 재개 이후에도 도서산간지역(화물기사 기피지역) 정상화가 더욱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A사는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로 발생한 보관료에 대해 정부 공동부담을 요청하는 한편, 화물차주들의 도서산간지역 운송거부·기피 문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A사 외에도 항만 반출입 불가로 불가피하게 발생한 물류비(체선료·지체료·컨테이너 야적장·창고보관료)를 면제하거나 감면, 지원해달라는 문의가 늘고 있다. 협회에 따르면 가장 상황이 좋지 않았던 광양터미널의 화물반출입은 전날 오전 일부 해소됐으나,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협회는 이날 이후 광양항 등 주요항만 동향을 추가 확인할 예정이다.

한편 협회는 지난달 23일부터 ‘수출물류 비상대책반’ 운영을 개시했다. 화물연대 동향과 피해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접수해 정부에 전달하는 한편 12개 지역본부와 자체 네트워크를 통해 정보를 수집해 대응하면서 수출입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화물연대 파업 13일째인 지난 6일 전남 광양항에 화물 차량들이 오가고 있다. 입구를 가로막고 있던 화물차가 치워져 있고 차량들이 화물을 반출입하기 위해 드나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