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석 현대중공업 부회장, ‘2022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 수상

한국품질경영학회 주관…품질경영 공헌 인정
품질관리 빅데이터 도입 등 품질 고도화 노력
“품질 향상 통한 조선산업의 경쟁력 높일 것”
  • 등록 2022-05-20 오전 11:26:39

    수정 2022-05-20 오전 11:26:39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이 국내 조선산업의 품질경쟁력 강화를 주도한 점을 인정받아 ‘2022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을 받았다.

20일 현대중공업(329180)에 따르면 한 부회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2022년 한국품질경영학회 춘계 학술대회 품질상 시상식’에서 글로벌 품질경영인 대상을 수상했다. 한국품질경영학회는 우리나라 산업발전과 품질경영 활동에 공헌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기여한 경영인에게 이 상을 수여하고 있다.

한 부회장은 1979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43년째 조선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2018년 11월 대표이사에 취임한 이후 품질혁신을 이끌고 있다는 게 현대중공업의 설명이다. 국내 조선업이 오랜 불황을 극복하고 재도약을 나서는 데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 부회장은 품질 방침을 수립하는 등 품질경영을 추진해 품질 실패 비용을 취임 당시보다 3분의 1 수준으로 낮췄고, 전략적으로 품질계획을 수립·실행해 품질 수준을 높인 점을 인정받았다. 또 품질관리에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품질 문제의 근본 원인을 분석, 재발 방지 활동을 대폭 강화한 점도 수상에 영향을 줬다.

이와 함께 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등 그룹 조선 계열사 간 품질교류회를 통해 품질 고도화 방안을 그룹 전체로 확산시키기도 했다. 그는 현재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공정 지연과 재고를 줄이고 품질을 높이는 스마트 조선 구축에도 속도를 높이고 있다.

한 부회장은 환경경영선언문 제정, 업계 최초 녹색채권 최고 등급 획득, 친환경 선박 기술 강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문화 확산에 주력,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힘쓰고 있다.

한 부회장은 “긴 불황 중에도 품질혁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온 성과를 인정받아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품질 향상을 통해 조선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부회장 (사진=현대중공업)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