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뷰티 최신 트렌드 한자리에…‘서울뷰티위크’ 개막

9월 30일~ 10월 2일 DDP서 뷰티 페스티벌 개최
화해, 로레알, 한국콜마, 현대백화점, 클리오 등 참여
‘K뷰티 생태계를 통한 혁신’ 등 강연도 마련
  • 등록 2022-09-30 오전 11:05:30

    수정 2022-10-04 오전 8:42:50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국내 뷰티업계가 올해 처음 열리는 ‘2022 서울뷰티위크’에 참여해 최신 뷰티 트렌드를 공유하고, 차세대 K-뷰티 발굴에 힘을 모은다.

2022 서울뷰티위크는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3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글로벌 뷰티 페스티벌로 화해, 로레알, 클리오(237880), 한국콜마(161890), 현대백화점(069960) 등이 주요 협력 기업으로 참여한다.

‘2022 서울뷰티위크’ 화해 부스 전경(사진=화해)
화해는 이번 행사 협력 기업 중 유일하게 뷰티 플랫폼사 자격으로 참여했다. 화해는 서울뷰티위크 행사 기간 동안 화장품 없는 화장품 가게라는 콘셉트 공간인 ‘화해 FOR ME 스토어’를 열고, 다양한 체험 이벤트를 펼친다. 테스터 제품 없이 화해의 AI 기술력이 반영된 ‘리뷰토픽’ 기능만으로 더욱 간편하게 화장품 개인화 추천 서비스를 경험해 볼 수 있다.

로레알코리아는 ‘지속가능한 아름다움’을 주제로 기업 부스를 운영한다. ‘에코디자인’이 적용된 로레알의 다양한 제품과 뷰티테크 기술, 청년 발달장애인들이 폐화장품으로 그린 자화상 작품 등을 만나볼 수 있다.

또 로레알코리아는 업사이클 아트&디자인 플랫폼 23.4LAB과 이송준 작가와 콜라보를 통해 만든 화장품 공병 업사이클링 아트워크 ‘향기 나무’도 30일부터 한달간 DDP 어울림광장에 전시할 예정이다. 작품에는 키엘 및 비오템 공병이 사용되었으며, 평범한 일상 속에서 지속가능성을 위한 작은 노력이 세상을 바꾸는 아름다움이 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

로레알의 입생로랑 뷰티는 이날 ‘뷰티 밤, 트렌드 밤’ 메이크업쇼를 통해 컨투어링 및 스모키 메이크업 룩을 선보이고, AI기반 스마트 틴트 디바이스 ‘루즈 쉬르 메쥬르’를 통해 맞춤형 립 컬러를 만드는 법도 공유한다.

(사진=한국콜마)
한국콜마는 ‘2022 서울뷰티위크’ 화장품 ODM사 대표 협력기업으로 참가했다. 한국콜마는 부스를 방문한 관람객에게 개인별 피부진단 서비스를 통한 화장품을 제공하며, 한국콜마의 기술력이 담긴 화장품을 증정하는 룰렛 이벤트를 준비했다.

부스 내에서는 화장품의 연구개발 과정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다양한 화장품 컬러, 제형, 용기 등을 진열했다. 한국콜마는 이번 행사를 통해 서울시가 글로벌 뷰티 트렌드의 중심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비즈니스 밋업 피칭대회’에서 수상한 뷰티 스타트업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업계 최초로 선보인 클린뷰티 편집숍 비클린(B.CLEAN)이 제1회 서울뷰티위크에 참여했다. 비클린은 현대백화점에서 직접 소싱한 친환경·비건 제품과 지속 가능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뷰티 브랜드를 큐레이션한 클린뷰티 스토어다. 친환경 케이스 등을 사용하거나 동물 실험을 진행하지 않고, 천연 원료를 사용하는 비건·유기농 브랜드 등, 클린 뷰티 브랜드를 운영한다.

(사진=로레알)
다음달 1일에는 뷰티 산업 전문가 강연인 ‘뷰티 트렌드 인사이트’ 프로그램이 준비돼있다. 로레알 그룹의 코리아 이노베이션 센터 총괄 페데리카 캄파리는 ‘K뷰티 생태계를 통한 혁신’에 대해, 라로슈포제 마케팅 및 이커머스 신은경 디렉터는 ‘라로슈포제 브랜드 전략 및 디지털 마케팅 성공 사례’에 대해 나눌 예정이다.

최영은 화해사업팀장 2022년 중국 화장품 시장 진출과 마케팅 전략을 발표한다. 이를 통해 화해는 중소 브랜드와 동반 성장하며 K뷰티의 우수성을 전 세계로 전파하는 화해의 비전과 운영 노하우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지원 클리오 마케팅본부 이사는 ‘메이크업 브랜드의 디지털 브랜딩 사례’를 발표한다. 또 김형상 한국콜마 패키지스튜디오 상무는 ‘화장품 포장재의 친환경 트렌드’를 소개한다.

사무엘 뒤 로레알코리아 리테일 대표이사는 “서울시에서 처음으로 주최하는 ‘서울뷰티위크’에 참여하여 로레알이 가진 노하우와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서울시가 글로벌 뷰티산업의 허브로 도약하는데 함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로레알코리아는 앞으로도 한국의 뷰티 생태계의 다양한 파트너들을 만나 미래 비전을 함께 공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