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코로나19'에 연구개발도 위태...기술기반 기업들 "연구활동 부정적"

과기부, '기술기반 성장기업 온라인 간담회' 개최
기업들, 연구개발비와 연구인력 채용 축소 계획
현금부담률 완화, 과제기간 연장 등 요청
  • 등록 2020-03-31 오전 10:00:00

    수정 2020-03-31 오전 10:00:00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상당수 기업들이 연구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고, 연구개발비나 연구인력 채용도 축소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한국연구개발서비스협회,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20여개 기술기반 성장기업과 31일 온라인상에서 설문조사 내용을 공유하고, 기업 연구개발에 대해 논의했다고 31일 밝혔다.

기업 연구개발 지원기관들이 1843개 기업부설연구소, 연구개발서비스기업, 연구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연구개발 실태조사 결과, 전체 80%의 기업이 코로나19로 기업 R&D 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군별로는 연구개발서비스기업(87.7%), 기업부설연구소(79.8%), 연구소기업(73.6%) 순으로 나타났다.

기술기반 기업들이 국가 연구개발에서 가장 시급하다고 꼽은 정부 지원책.<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업 연구개발 투자계획은 연구개발서비스기업(85%), 연구소기업(68%), 기업부설연구소(48%) 순으로 축소 전망했다. 또 기업 연구인력 채용계획도 연구소기업(71%), 연구개발서비스기업(63%), 기업부설연구소(41%)가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가 연구개발에 대한 정부 지원책으로는 현금부담률 완화, 과제기간 한시적 연장, 정부 연구개발 사업 조기 착수, 연구계획 변경 허용, 기술료 납부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연구개발서비스협회는 연구개발서비스기업의 세제지원 확대와 간접비 인정률 인상 등을 요구했다. 또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출자·이전기술의 사업화 지원, 국내외 마케팅과 네트위킹 지원을 건의했다.

정병선 과기부 1차관은 “정부는 기업 연구개발 활동을 지원해 IMF 외환위기 때와 달리 미래성장기반인 연구개발인력 구조조정을 방지할 것”이라며 “기업 연구현장과 지속 소통해 기업 맞춤형 지원책 등을 발굴·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