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0대 사망 원인 1위는 자살…자살률 OECD 중 가장 높아

작년 자살 사망자 1만3352명, 1.2% 증가
10~30대 사망원인 1위, 40~50대도 2위
자살률 OECD 평균 11.1명 두배 웃돌아
  • 등록 2022-09-27 오후 12:00:00

    수정 2022-09-27 오후 12:00:00

10일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맞이해 4일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 이성과 평화를 상징하는 파란 조명이 켜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10대부터 30대까지 사망 원인 1위가 자살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자살률은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자살 사망자 수는 총 1만 3352명으로 전년대비 157명(1.2%) 증가했다. 하루 평균 36.6명이 자살로 사망한 것이다.

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자살률은 26.0명으로 전년대비 0.3명(1.2%) 증가했다.

자살은 전체 사망원인 가운데 5번째를 차지한다. 여성의 경우 지난해 사망원인 가운데 7위로 전년대비 순위가 한단계 상승했다.

연령별로 보면 10대부터 30대까지는 자살이 사망 원인 1위를 차지했고, 40대와 50대에서도 사망원인 순위 2위로 나타났다.

10대 자살률은 7.1명, 20대는 23.5명으로 전년대비 10.1%, 8.5% 증가했다. 노형준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10대와 20대의 자살률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추이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70대의 자살률도 41.8명으로 전년대비 7.7% 증가했다. 다만 70대 자살률의 증가는 전년도 자살률(38.8명)이 감소했던 기저효과로 풀이된다.

성별로 보면 자살률은 남성(35.9명)이 여성(16.2명)보다 2.2배 높았다. 다만 지난해에는 여성 자살 사망자가 남성 자살 사망자보다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남성 자살 사망자수는 9193명으로 전년대비 1.1% 증가했고, 여성 자살 사망자수는 4159명으로 1.4%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자살률을 OECD 국가들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OECD 국가 간 연령표준화 자살률(OECD 표준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자수)로 비교하면 OECD 평균 11.1명에 비해, 한국은 23.6명으로 집계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