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입금 정말 빠르네요"…첫날 72만명 몰린 새희망자금 '순항'(종합)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지급 시작
241만명 중 첫날 72만명 신청…7771억원 지급
25일 신청자는 28일 수령…중기부 “주말·추석 접수 가능”
  • 등록 2020-09-25 오전 11:01:55

    수정 2020-09-25 오전 11:01:55

24일 서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중부센터에서 시민들이 관련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짝수 사업자라 어제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신청했는데, 오늘 아침에 일어나서 카드 입금 확인하다 보니 통장에 입금되었네요.” (서울 지역 소상공인 A씨)

“코로나 때문에 힘들었는데 빨리 처리되니 좋네요. 힘들어도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 (목포 소상공인 A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에게 지급하는 ‘새희망자금’이 순조롭게 집행되고 있다.

25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새희망자금은 전날(24일) 사업자등록번호 짝수인 소상공인 72만명(신속지급 대상 241만명의 30%)이 온라인을 통해 접수했다. 이날 기준 약 7771억원이 지급되고 있다. 신속지급 대상 2.57조원의 30.2%에 달하는 규모다.

앞서 중기부는 지난 23~24일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신속 지급 대상 241만명에게 안내 문자메시지 발송을 마쳤다. 사업자번호 끝자리를 기준으로 홀짝제를 적용한 온라인 신청·접수 과정도 서버 과부하 등 혼란 없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

실제로 소상공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전날(24일) 새희망자금을 신청한 소상공인들은 이날 오전 일찍부터 본인 명의 계좌로 지원금이 입금됐다는 안내 문자를 받고 있다.

소상공인들은 “이렇게나 빨리 입금될 줄은 몰랐다”, “하루만에 입금까지 되니 기분이 너무 좋다”, “빨리 신청하길 잘했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인터넷 게시판 갈무리)
25일 0시부터 사업자등록번호 홀수 번호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온라인 접수분과 사업자등록번호 홀짝 구분 없이 신청하는 주말(26~27일) 접수분은 28일에 지원금이 지급된다.

신청 후 지급까지 하루가 소요되므로 28일까지 신청한 소상공인은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 지원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추석 연휴 기간에도 온라인 신청을 통한 접수는 계속되며, 연휴 기간 접수분은 추석 연휴 직후에 지급된다.

새희망자금을 신청할 때는 별도의 증빙 서류 없이 사업자번호와 계좌번호 등의 정보만 입력하면 된다. 다만, 본인인증을 위해 소상공인은 본인 명의 휴대전화나 공인인증서를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일반업종은 지난해 연 매출이 4억원 이하이고 올해 상반기 월평균 매출액이 지난해 월평균 대비 감소한 소상공인으로 100만원씩 지급된다.

지난해 부가가치세 간이과세자는 매출 감소 여부 확인 없이 우선 지급하고 향후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되지 않을 경우 환급할 수 있다.

올해 1~5월 창업해 지난해 매출액이 없는 경우에는 6월부터 3개월간 매출액의 연간 환산매출액이 4억원 이하이고 8월 매출액이 6~7월 월평균 매출액보다 감소하면 지급 대상이다. 6~7월 창업자는 지원 대상이 아니다.

특별피해업종은 지난달 16일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합금지 또는 영업 제한 조치를 받은 업종에 해당하는 소상공인이 대상으로 27만명 정도다. 집합금지로 아예 영업을 못 한 경우에는 200만원, 영업시간 제한을 받은 영업제한 업종은 150만원을 받는다.

이은청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이번 1차 지급에서 빠진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추석 이후 지자체 등을 통한 행정정보가 확보되는 대로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라면서 “10월 중에 구체적인 일정과 방법을 별도로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