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밀리의 서재, 구글플레이 ‘2021 올해의 베스트 앱’ 선정

‘올해를 빛낸 폴더블 앱’ 수상까지 2관왕 달성
11월 기준 누적 회원 수 400만 명 돌파
  • 등록 2021-12-03 오후 2:06:06

    수정 2021-12-03 오후 2:06:06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가 구글플레이로부터 ‘2021 올해의 베스트 앱’으로 선정됐다.

밀리의 서재는 ‘2021 올해의 앱’으로 선정되며 ‘다시금 독서의 재미를 느끼는 앱’이라고 평가받았다고 3일 밝혔다.

밀리의 서재는 ‘올해를 빛낸 폴더블 앱’ 우수상도 받으면서, 이번 구글플레이 2021 베스트 오브 어워즈 (2021 Best of Awards)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구글플레이는 매년 안드로이드 플랫폼 기반 앱 중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사랑받은 ‘베스트 앱’ 및 부문별 수상작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2일 서울시 마포구 밀리의 서재 사옥에서 ‘찾아가는 시상식’을 진행하기도 했다.

2017년 국내 전자책 시장 최초로 구독경제 모델을 도입한 밀리의 서재는 10만 권의 독서 콘텐츠와 400만 명의 누적 구독자 수를 보유한 독서 플랫폼이다.

전자책부터 오디오북, 오디오 드라마, 챗북 등 다양한 독서 콘텐츠를 제안하고,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독서가 가능하도록 완독지수와 같은 새로운 지표를 제시하며 디지털 독서 문화를 만들고 있다.

1300곳이 넘는 출판사의 책을 제공하는 동시에 이들과 오리지널 콘텐츠, 2차 독서 콘텐츠 등 독서 콘텐츠 확장에도 새로운 시도를 더하며 출판업계에도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밀리의 서재는 쾌적한 디지털 독서 환경을 위한 기술 도입에도 적극적이다. 2019년부터 삼성전자 스마트폰 및 태블릿 등 디바이스의 특성에 맞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이외에도 지난해 12월 업계 최초로 눈동자의 움직임만으로 페이지를 넘길 수 있는 시선추적 기능을 도입하고, 올해 초에는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 버전을 출시해 운전 중에도 안전하고 쾌적하게 오디오북으로 독서할 수 있도록 했다.

밀리의 서재 관계자는 “지난 2019년 구글플레이 ‘자기계발 부문 베스트 앱’으로 선정된 데 이어 2년 만에 ‘2021 올해의 베스트 앱’을 비롯해 2관왕에 올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2022년에도 더 많은 사람들이 밀리의 서재에서 독서와 무제한 친해질 수 있도록 더욱 쾌적한 독서 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