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콘 의존이 독(毒)…애플 `아이폰 쇼크` 얼마나 (영상)

블룸버그 "中불안에 아이폰14 연내 600만대 생산 차질"
아이브스 "몇주내 고가 아이폰14 최대 10% 공급 부족"
궈밍치 "내달도 가동률 30~40%…연말 출하 20% 하향"
  • 등록 2022-11-30 오후 12:30:40

    수정 2022-11-30 오후 12:33:35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아이폰 위탁생산을 폭스콘에 주로 맡기고 있는 애플(AAPL)이 중국 현지에서의 코로나19 봉쇄조치와 그에 대한 시민들의 반대 시위 등으로 인해 막대한 생산 차질을 빚고 있다.

당장 한 해 가장 많은 제품이 팔리는 연말 홀리데이시즌이 포함된 2023회계연도 1분기(10~12월) 실적에 타격이 있을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공급 부족으로 인해 이연된 수요가 내년 초에도 살아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폭스콘 현지 공장 내 소식통을 인용, 폭스콘에서 아이폰14를 집중적으로 생산하는 정저우 공장에서 방역을 위한 봉쇄와 그에 대한 직원 반발 등으로 혼란이 생겨 아이폰14 생산량이 연내에 600만대나 줄어들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미 지난달부터 봉쇄조치에 반발한 직원들이 이탈한 가운데 신규로 충원한 직원들 마저도 수당 문제와 방역에 대한 불만으로 인해 항의 시위를 벌이다 공장을 이탈하고 있다는 것. 이에 블룸버그는 “코로나19 봉쇄가 지속될 경우 아이폰 생산엔 더 큰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같은 중국발(發) 악재는 애플이 아이폰 위탁제조생산을 폭스콘이라는 한 기업에 과도하게 몰아준 데 따른 것이다. 실제 애플은 아이폰14 생산을 폭스콘과 페가트론, 룩스셰어 등 3개사에 맡기고 있는데, 이 중 고가인 아이폰14 프로와 프로맥스 모델은 전량 폭스콘에 위탁하고 있다. 문제가 되고 있는 폭스콘 정저우 공장에선 전 세계에 팔리는 아이폰14 프로/프로맥스 모델 중 75% 이상을 생산하고 있다.

댄 아이브스 웨드부시증권 애널리스트는 “향후 몇 주 내에 아이폰14 프로급 모델에서 5~10% 정도 공급물량 부족이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미 여러 소매점에서는 35~40%까지도 프로 모델이 부족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에 정통한 전문가로 손꼽히는 궈밍치 TFI에셋매니지먼트 애널리스트는 이보다 더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그는 “정저우 공장이 11월에는 평균 20% 정도 가동률에 그쳤고, 12월이 되더라도 가동률이 30~40%에 불과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이로 인해 2023회계연도 1분기 아이폰14 프로/프로맥스 출하량이 예상보다 줄어든 1500만~2000만대에 불과할 것”이라고 점쳤다. 또한 1분기 전체적으로 아이폰14 출하량도 종전 전망보다 20%나 낮춘 7000만~7500만대로 예상했다.

JP모건 역시 1분기 애플이 판매하는 아이폰 대수가 7400만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종전 전망치인 8200만대보다 800만대나 하향 조정된 것이다.

이로 인해 당장 1분기 애플 실적이 쇼크 수준으로 나올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에버코어ISI는 애플의 2023회계연도 1분기 매출액이 1220억달러로, 종전보다 80억달러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는 전년동기대비 20억달러 줄어든 것으로, 이대로 라면 애플은 2019년 이후 3년 만에 첫 전년동기대비 매출액 감소를 기록하게 된다. 또 비저블 알파가 월가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애플의 1분기 순이익은 325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6.2%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문제는 이처럼 1분기에 아이폰14 판매가 줄어든 뒤, 이연된 수요가 내년 초에 살아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점이다.

일단은 낙관적인 전망이 우세한 편이다.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다음주까지 정저우에서의 생산 회복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전제하면서도 “아이폰14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는 여전히 양호하다”고 말했다. 톰 포르트 D.A.데이비슨 애널리스트도 “그나마 희망적인 소식은 아이폰14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높다는 것”이라며 “결국 공급 차질이 문제가 되겠지만, 수요가 더 중요한 변수”라고 말했다.

반면 궈밍치 애널리스트는 “경기 침체가 임박했다는 것까지 감안한다면, 아이폰14 공급이 원활해지는 내년 초가 되더라도 수요가 살아나지 않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이처럼 일시적인 공급 쇼크에 따른 애플 주가 조정은 좀더 이어질 수 있겠지만, 길게 보면 애플의 주가 방어력이 여전히 강하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진 먼스터 루프벤처스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에서 “애플이 최근 10년 간 시장에서 사들인 자사주 규모만 해도 5500억달러에 이르러, 다른 기업들을 다 합친 것보다 많다”며 “이 때문에 중국 생산 감소라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빅테크주 가운데 주가가 가장 견조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은 여전히 애플 주식을 안전한 피난처로 여기고 있다”면서 “2년 간 900억달러 자사주 매입을 늘린 애플이 내년 4월에 추가적인 자사주 매입 확대 계획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