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 광교점 ‘인공 오로라’ 띄운다

  • 등록 2022-03-11 오후 3:54:08

    수정 2022-03-11 오후 3:54:08

[수원=이데일리 김아라 기자]갤러리아백화점이 국내 최초로 인공 오로라를 갤러리아 광교에서 오는 25일부터 4월 3일까지 10일간 선보인다.

오로라 쇼는 해당 기간 동안 오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한다.

인공 오로라가 띄워지는 위치는 갤러리아 광교와 수원컨벤션센터 사이의 보행광장이며, 8m 높이 공중에서 연출된다.

갤러리아가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인공 오로라는 스위스 설치미술가 댄 아처(Dan Acher)의 ‘보레알리스(Borealis)’ 작품으로 극지방에서만 볼 수 있는 오로라를 실감나게 표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갤러리아는 보행광장에서 펼쳐지는 오로라를 더욱 실감나게 체험하기 위한 관람구역을 별도로 마련, 온라인으로 해당 관람구역의 입장권을 신청 받는다.

11일부터 갤러리아백화점 온라인 홈페이지와 앱에서 무료로 신청이 가능하며, 개인이 동반인까지 최대 4명까지다.

2부로 나눠진 오로라 쇼 특별 관람구역은 1부당 250명으로 인원을 제한, 하루에 최대 500명을 수용한다.

한편 갤러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실시간으로 오로라 쇼를 중계, 온라인에서도 이를 감상할 수 있으며, 오는 11일부터 갤러리아 SNS에서 바이럴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이전과는 달라진 일상에 지친 고객들에게 위로와 희망의 빛 ‘오로라’로 추억과 꿈을 선물하고자 기획했다”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