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부처 윈도우7 보안 비상…긴급 예비비 투입

내달 14일 윈도우7 기술지원 종료
부처 PC·노트북 교체에 예비비 투입
기재부 “사이버 보안 대란 없도록 할 것”
  • 등록 2019-12-02 오후 12:04:05

    수정 2019-12-02 오후 1:40:19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획재정부 제공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내달 ‘윈도우7’ 기술지원을 종료함에 따라 정부가 예비비를 투입,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기로 했다.

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중앙부처 PC·노트북 및 운영체제(OS) 교체 비용 등 윈도우 업그레이드를 위한 예비비를 집행할 계획이다. 김성욱 기재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보안에 취약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PC 등의 교체가 필요하다”며 “각 부처에서 일부 예산 부족분이 발생해 예비비를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MS에 따르면 내달 14일에 윈도우7에 대한 기술지원이 종료된다.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윈도우7의 신규 보안 취약점이나 오류 개선을 지원하는 보안 업데이트 제공이 중단된다. MS가 윈도우7에 대한 기술지원을 종료하는 것은 2009년 시장 출시 이후 10년 만이다.

기술지원이 종료되면 국내 시장에 여파가 클 전망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국내에서 윈도우7을 이용하는 비중은 29.6%로 파악됐다. 약 700만대의 PC가 여전히 윈도우7을 사용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상당수 정부 부처에서도 윈도우7을 사용 중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운영체제(OS) 현황’에 따르면, 과기부 및 산하 공공기관이 사용 중인 PC 9만1733대 중 5만7295대(62.4%)가 윈도우7을 사용 중이었다.

정부는 행정안전부를 중심으로 예산 부족분 수요 조사를 하는 등 보안 대란에 대비에 나섰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사이버 보안 대란이 일어나지 않도록 잘 준비하고 있다”며 “예비비를 차질 없이 집행해 보안 대란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