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명동에 헤지스 컨셉스토어 오픈

영국 ‘헤이마켓’ 테마, 정체성 강조
  • 등록 2024-05-07 오후 2:11:22

    수정 2024-05-07 오후 2:11:22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LF(093050)는 자사 대표 브랜드 ‘헤지스’가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스페이스 H’ 1층에 런던 ‘헤이마켓’ 거리를 테마로 한 컨셉스토어를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스페이스 H는 헤지스가 추구하는 브랜드 핵심가치와 철학을 공유하기 위해 2018년 설립된 공간이다. 지상 1층부터 루프탑까지 약 1200㎡의 규모로 패션부터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문화를 한 번에 경험할 수 있다.

1층에 새롭게 마련된 컨셉스토어는 헤지스의 브랜드 DNA인 ‘영국’ 감성을 재현하기 위해 런던의 개성 있는 거리로 손꼽히는 헤이마켓을 테마로 했다. 헤지스는 이번 컨셉스토어를 위해 20~30대 MZ세대 직원들을 중심으로 사내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했다.

이번 컨셉스토어는 런던 감성의 빈티지 샵을 헤지스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공간이다. 기존 헤지스 상품을 새롭게 업사이클링한 제품과 커스터마이징 굿즈를 만나볼 수 있다.

헤지스의 업사이클링 캡슐 컬렉션도 전시됐다. 해체주의 아티스트 윤경덕이 이끄는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T.B.O.S’(티비오에스)와 헤지스가 협업한 20피스의 아트 워크는 헤지스 재고 제품들을 직접 하나씩 해체 후 재구성해 만들어졌다.

이를 위해 윤경덕 작가는 빈티지 마켓에서 직접 오래된 헤지스 제품들을 공수해 오기도 했다. 원래 제품의 형태를 상상하기 힘들만큼 새로운 제품으로 다시 태어난 해당 컬렉션은 작품 곳곳에 숨겨진 디테일을 탐구해보는 재미를 선사한다.

또 윤 작가가 헤지스의 브랜드 심볼인 잉글리쉬 포인터 형태로 업사이클링 한 대형 강아지 조형물도 설치했다.

더불어 ‘DIY 공간’도 새롭게 마련했다. 헤지스의 재고 아이템을 활용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업사이클링 아이템을 만들 수 있으며 헤지스의 상징인 강아지, 영국 모티브 그래픽 등을 실크 스크린 기법으로 현장에서 오버프린트 해 ‘나만의 티셔츠’를 소장할 수 있다.

윤정희 헤지스 사업부장은 “최근 해외 관광객들의 방문이 빠르게 증가하며 명동이 활기를 되찾은 시점인 만큼 K패션을 대표하는 글로벌 브랜드 헤지스의 브랜드 정체성을 다채로운 경험과 함께 국내외 고객들에게 선보이고자 했다”며 “이번 헤이마켓을 시작으로 추후에도 새로운 콘셉트와 즐거운 고객 경험으로 스페이스 H를 명동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장원영, 달콤한 윙크 발사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