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구진 “코로나19 대유행 겪은10대들 두뇌 팍 늙었다”

코로나19 대유행 속 방역 규제 겪은 10대 뇌 급속도 노화
연구진, 봉쇄조치 따른 우울감 등 정신건강 악화에 주목
  • 등록 2022-12-02 오후 5:50:39

    수정 2022-12-02 오후 8:00:23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을 겪은 10대들의 두뇌가 빠른 속도로 노화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 조치 등 방역 규제를 겪은 청소년들의 두뇌가 급속도로 늙었다는 것이다.

(사진= 픽사베이)


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스탠퍼드대 연구진은 코로나19가 발병하기 전(2016년 11월~2019년 11월)에 찍은 10대 81명의 두뇌 자기공명영상(MRI)과 팬데믹 기간(2020년 10월~ 2022년 3월)에 찍은 10대 82명의 두뇌 MRI를 비교했다.

연구진은 각 그룹에서 연령과 성별 등이 일치하는 참가자 64명을 추려낸 후 살펴본 결과, 코로나19를 겪은 10대들의 뇌에서 대뇌피질이 얇아지고 해마와 편도체가 커지는 등의 두뇌 노화가 더 심하게 나타난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이언 고틀리브 스탠퍼드대 심리학과 교수는 “두뇌의 나이 차이는 약 3년 정도였다”며 “봉쇄 기간이 1년 미만이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그렇게 큰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베이에어리어에 거주하는 10대들을 분석해 얻은 이 같은 결과는 학술지 ‘생물학적 정신의학: 글로벌 오픈 사이언스’에 실렸다. 스탠포드대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 참여한 청소년들이 사춘기 시기 초기 생활 스트레스가 정신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는 연구에 참여하기로 사전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10대들은 코로나19 봉쇄 조치 기간에 더 심각한 불안, 우울증 등의 정신건강 문제를 호소했다. 이에 고틀리브 교수는 “코로나19 대유행이 청소년들의 정신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한 다른 결과들과도 일치한다”며 “정신 건강 악화는 10대들의 뇌의 물리적 변화를 동반하는데 아마도 유행병으로 인한 스트레스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조사에서 포착된 정신건강 악화가 더 빠른 두뇌 노화에서 기인한 것인지, 두뇌의 노화가 10대들에게 나쁜 영향을 미치는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고틀리브 교수는 “더 나이가 든 성인의 경우 이러한 뇌의 변화(노화)는 종종 인지 기능 저하와 관련이 있다”면서도 “청소년들에게는 무엇을 의미하는지 명확하지 않다. 그러나 대유행 기간 정신건강이 위협을 받았고, 스트레스와 관련한 뇌 구조 변화가 일어난다는 것을 보여주는 첫 번째 사례”라고 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마이클 토머스 영국 버크벡대 인지신경과학과 교수도 이번 연구 결과에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10대들의 불안감과 우울증이 증가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뇌 구조의 크기가 현재나 미래에 행동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아는 것은 어렵다며, “런던 택시 기사의 해마가 더 크다는 유명한 연구결과도 있다”고 말했다. 런던은 작은 도로가 많고 복잡하며 도시 곳곳의 주요 지형지물도 많아 길을 찾기 어려운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