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원톱 김병준’에 김종인 “나와 관계 없다. 묻지 말라”

총괄위원장 수락 가능성에 “마음대로 생각하라”
김병준 원톱 체제 관련해선 “나하고 관계 없다”
尹 연락 여부에 대해서도 “전혀(없었다” 일축
  • 등록 2021-11-26 오후 7:24:26

    수정 2021-11-26 오후 7:24:26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선대위가 ‘김병준 원톱’ 체제로 출범한 데 대해 “나하고 관계 없으니 묻지 말라”고 선을 그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오전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 광화문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 전 위원장은 26일 오후 자신의 광화문 사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쏟아지는 질문에도 입을 굳게 닫았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원톱”이라고 지칭하며 김병준 체제에 힘을 실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런 얘기하는 건 나와 관계가 없다. 나에게 묻지 말라”고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가능성’에 대해서도 “마음대로 생각하라”고 답변을 피했다. 관련 보도에 대해 이어지는 질문에도 “나한테 물어보지 마라. (선대위에) 크게 관심 갖지 않는 사람에게 자꾸 물어보느냐”라고 답변을 반복했다.

국민의힘 당내 일각에서는 이번 주말까지는 선대위 인선을 마무리지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김 전 위원장은 “매듭짓고 싶은 사람이 지으면 되는 것이지 그게 나와 무슨 상관이냐”며 “저는 내일 주사를 맞아야 하니 (주말엔) 집에 있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가 연락을 취해왔는지에 대해서도 “전혀”라고 잘라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