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92.66 78.73 (+2.61%)
코스닥 957.75 13.08 (+1.38%)

국내 암 사망자수 3위 '위암' 새로운 치료법 찾아

생명연·기초지원연·연세대 연구팀, 원리 규명
난치암 치료제 개발 기여 기대
  • 등록 2021-01-13 오후 12:00:00

    수정 2021-01-13 오후 12:00:00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국내 연구진이 난치암 치료제를 개발할 가능성을 높였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이상철·이은우 대사제어연구센터 박사팀이 황금숙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박사팀, 허용민 연세대 의대 교수팀과 함께 ‘페롭토시스’라는 새로운 세포사멸 기전을 이용한 난치성 위암 치료방안을 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다중불포화지방산 합성경로와 지질과산과에 의한 페롭토시스 세포 사멸 기작.(자료=한국생명공학연구원)
위암은 국내 암 사망자수에서 3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조기진단이나 수술 기술 발달에 따라 생존율이 높아지고 있지만, 진행성 위암에 대해서는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치료제 개발 실패의 주요 원인은 진행성 위암 중 중간엽 세포 특성을 지닌 암이 쉽게 전이되거나 기존 항암제에 내성을 지녀 재발하기 때문이다. 중간엽 세포는 수정란이 분열해 생긴 중배엽에서 분화된 줄기세포의 한 종류로 자기 복제나 다양한 세포로 분화할 수 있다. 이처럼 중간엽형에 해당하는 환자들은 5년 생존률이 30% 미만으로 가장 예후가 나쁜 환자군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이 주목한 페롭토시스(Ferroptosis)는 세포막의 지질과산화에 의해 발생하는 철(Ferrous)-의존적 세포사멸 경로이다. 최근 항암제 내성암을 비롯한 다양한 난치암의 효과적인 세포사멸 경로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위암 환자의 전사체 정보를 기반으로 위암세포주들을 중간엽형(mesenchymal-type)과 상피형(epithelial-type)으로 분류했을 때, 중간엽형 위암세포만이 페롭토시스 약물에 의해 죽는 것을 확인했다.

허용민 연세대 교수는 “앞으로 개발될 난치병 치료제는 위암 중에서도 기존 표준 항암제로는 재발을 방지할 수 없는 난치성 위암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대사 신약 개발의 모델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미국립과학원 회보(PNAS)’에 지난해 12월 7일자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