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84 0.22 (+0.01%)
코스닥 1,029.46 7.84 (+0.77%)

신흥국 나라빚 증가 `빨간불`…IIF "韓은 가장 안정적 국가"

팬데믹 이후 韓 GDP대비 총부채 증가, 신흥국 중 3위
IIF "금융자산 많고 외국인 비중 낮은 韓 가장 안정적"
"장기국채 소화할 보험사·연기금 자산규모, 최대 강점"
"헝가리·멕시코·터키·러시아 등은 정부조달 어려울 듯"
  • 등록 2021-02-25 오전 11:38:16

    수정 2021-02-25 오전 11:53:33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신흥국에서도 정부 부채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지만, 한국은 금융시장 규모가 크고 국내 은행의 채권 보유 비중이 높은데다 중앙은행이 정부 자금조달을 직접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신흥국 중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한국은 신흥국들 중에서도 외국인 자산 보유비중이 낮고 국내 금융권 자산규모가 큰데다 재정적자 비율도 낮은 편이다. (IIF)


국제금융협회(IIF)는 최근 보고서에서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세계 주요 61개국에서 늘어난 부채가 24조달러로, 최근 10년간 부채 증가폭인 88조달러의 4분의1에 이른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당시 한국은 국내총생산(GDP)대비 부채비율이 30%포인트가 뛴 중국에 이어 25%포인트로 터키와 더불어 신흥국 중 부채가 가장 급하게 늘어난 국가로 지목됐다. 단 정부부문 부채 비율은 39.2%에서 47.1%로, 7.9%포인트 올라 글로벌 상승폭(17.1%포인트), 선진국(20.7%포인트), 신흥국(11.1%포인트) 등에 비해 훨씬 적었다.

그러나 25일(현지시간) IIF는 신흥국의 재정 지속가능성을 현재의 저(低)금리 효과에서 분석한 결과, 한국은 브라질, 칠레, 말레이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함께 신흥국 중에서는 안정적인 국가로 꼽힌다고 평가했다.

엘리나 리바코바 IIF 부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날 보고서에서 “경기 둔화로 인해 세수가 줄어들고 재정지출을 더 늘려야 하는 만큼 신흥국이라고 해도 늘어나는 국채 발행을 흡수할 수 있는 능력은 국가별로 천차만별”이라고 전제한 뒤 “투자적격등급에 속한 신흥국들의 경우 코로나19 이후에도 글로벌시장에서 채권 발행이 가능했던 것은 물론이고 과거보다 오히려 더 낮아진 금리로 발행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신흥국별 GDP대비 자국 내 금융권 총자산 비율 (IIF)


특히 자국 금융시스템 내 자산(=은행예금+뮤추얼펀드+보험사 자산+연기금)규모가 크고 외국인들의 자국 자산 보유비중이 높지 않은 신흥국들은 상대적으로 국채 발행과 재정의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안정적이라고 강조했다.

IIF에 따르면 주요 신흥국 가운데 남아공이 GDP대비 총 금융자산 비율이 300%에 육박해 가장 높고, 한국은 270% 수준으로 두 번째에 위치했다. 말레이시아와 중국, 칠레, 태국, 브라질 등이 그 뒤를 이어 200% 안팎의 비율을 보였다. 또 자국 내 금융자산 중 외국인 보유 비중에서도 한국은 20%가 채 안돼 케냐와 인도, 브라질, 태국 등에 이어 가장 낮은 축에 속했다.

자국 자산 중 외국인 보유 비중이 낮다는 건 그 만큼 외국인에 대한 의존도가 떨어진다는 것이고, 자국 금융시스템 내 총자산이 많다는 건 추가로 발행되는 국채를 스스로 흡수할 수 있는 능력이 크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한국은 장기국채를 소화할 수 있는 연기금과 보험사 자산 비중이 신흥국 중 가장 큰 편이라 정부 자금 조달에 어려움이 크지 않을 것으로 봤다.

리바코바 이코노미스트는 “연기금과 보험사 등 국내 투자자 기반이 큰 한국과 칠레, 말레이시아, 남아공 등이 신흥국 중 가장 두드러지는 반면 헝가리와 멕시코, 러시아, 터키 등은 대규모 비(非)은행 금융사가 부족해 정부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