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 뻥튀기 청약 바로 잡는다…IPO 허수성청약 개선 어떻게

올해 초 LG엔솔 기관 수요예측서 허수청약 문제 지적
“기관 추적 시스템 통해 공모주 매도물량, 시기 추적해야”
  • 등록 2022-11-28 오후 4:01:14

    수정 2022-11-28 오후 8:44:30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올해 LG에너지솔루션 기업공개(IPO) 청약 당시 1경원이 넘는 수요예측 주문이 몰리면서 허수성 청약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에 기관투자자의 물량배정에 대한 주관회사의 자율성과 책임성 강화하는 방식이 제안돼 주목된다. 구체적으로는 허수성 청약시 배정물량 축소 등 페널티를 부여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28일 자본시장연구원에 따르면 공모희망주식수를 기관대상 공모예정주식수로 나눈 수요예측참여율은 지난 2017년 236대 1에서 지난해 1085대 1로 4배 넘게 급증했다. 특히 올해 초 LG에너지솔루션 수요예측 과정에서는 1경원이 넘는 주문이 몰려 허수 청약 문제가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남길남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기관투자자의 물량 배정에 대한 주관회사의 자율성과 책임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관사 자율로 기관 유형별 주금납입능력 판단 기준을 설정하고 이를 확인하는 방식을 제안한다”며 “허수성 청약 시 배정물량 축소와 수요예측 제한 등 패널티를 부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시 말해 주관회사 자율로 IPO 시장에서의 공모가 발견 기능을 강화, 자체 배정원칙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미다.

이어 기업공개 추적시스템(IPO Tracking System)을 통해 기관 매도 물량에 따른 상장종목의 주가 변동성을 안정화해야 한다고 봤다. 기업공개 추적시스템이란 공모주를 배정받은 기관의 공모주 매도 내역을 일정 기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미국에서는 지난 1997년부터 구축한 바 있다. 남 연구위원은 추후 공모주 배정에 해당 시스템을 참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방안을 놓고 박선영 동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IPO 트래킹 시스템을 통해 기관투자자를 추적하고 향후 물량 배정을 반영하는 방안은 굉장히 좋은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창화 금융투자협회 전무 역시 “많은 기관투자자의 투자성향을 증권사가 파악할 수 없기 때문에 해당 시스템이 마련된다면 배정 판단 기준에도 활용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업계 측에서는 증권사 자율에 맡기는 방안이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봤다. 임태훈 신한투자증권 국제영업본부장은 “IPO과정에서 주관사에 자율적 기준을 통해 개선하라고 하는데 이게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오히려 개인만이 증거금을 납부하는 현행 제도나 공모주 매도 과정에서 기관투자자들만 락업을 해야하는 불공정이 개선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부 규제에 무게를 두는 것 역시 과거로의 회귀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수영 금융위원회 자본시장과장은 토론회에서 “정부가 펀드 순자산의 50%만 수요예측에 주문하라는 식의 규제는 50년 전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동안 IB 업무를 통해 쌓아온 업력을 기반으로 기관 투자자들에 대한 데이터나 네트워크를 활용해 공모 주관사로의 역량을 자체적으로 길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정의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 상무는 “IPO 시장은 공모가격 발견과 공평배정이라는 두 가지 관점이 있는데 공평배정을 강조하다 보면 일종의 무임승차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단지 공평배정에만 너무 집중하면 시장이 제대로 작동할지 의문이 있는데, 가격 발견에 기여한 사람이 좀 더 메리트를 가져가는게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