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2020국감]직제만 있고 유명무실한 방통위 ‘옴부즈만 제도’

한준호 의원 “방송통신 관련 업계와 종사자 현장의 목소리 듣는 자세 요구”
  • 등록 2020-10-19 오후 2:42:40

    수정 2020-10-19 오후 2:42:40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의 옴부즈만 제도가 직제에 명시된 필수 업무임에도 실제로는 옴부즈만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한준호 의원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통령령인 ‘방송통신위원회와 그 소속기관 직제’ 제7조에 따라 방통위는 ‘방송통신서비스분야 옴부즈만 제도’를 운영해야만 한다.

이는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라 국무총리 위촉으로 설치된 ‘중소기업 옴부즈만’의 활동과 대조적이다. 2019년 중소기업 옴부즈만의 경우 기업현장에서 1306명과 만나 규제애로 5328건을 처리하는 성과를 올렸다.

반면,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서비스분야 옴부즈만 제도는 법에만 존재하고, 실제로 한 번도 꾸려지지 않았다.

방송통신서비스분야 옴부즈만은 직제에 따라 방통위 이용자정책국 이용자보호과 소관으로 홈페이지 조직도 및 업무소개에도 버젓이 적혀 있지만 유명무실한 상황인 것이다.

이에 한 의원은 “방송통신이용자를 보호하겠다는 법령의 취지가 무색하다”면서 “방통위는 한시라도 빨리 관련 인력 구성과 제도를 재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