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상승세' 한국지엠, 11월 총 2만2860대 판매…전년 比 86.2% ↑

내수서 2057대, 해외서 2만803대
트레일블레이저 국내외서 인기 지속
"연말 프로모션 통해 풍성한 혜택 제공"
  • 등록 2022-12-01 오후 3:52:22

    수정 2022-12-01 오후 3:52:22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한국지엠이 11월 한 달 동안 총 2만2860대 차량을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86.2%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한국지엠은 5달 연속 전년 대비 판매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사진=한국지엠)


한국지엠의 11월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15.4% 증가한 총 2만803대였다. 한국지엠은 해외 시장에서 8달 연속 전년 대비 성장세를 기록했다. 특히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동일한 차량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1만6369대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185.2% 증가세를 기록했다.

내수 판매는 2057대로 전년보다 21.4% 감소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전년 동월 대비 20.7% 증가한 758대가 판매됐다. 쉐보레 콜로라도가 11월 한 달간 총 193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227.1% 증가세를 기록했다.

한국지엠 영업·서비스 부문 카를로스 미네르트(Carlos Meinert) 부사장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10월 국내 승용차 수출 1위에 오르는 등 국내외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다”며 “쉐보레 트래버스, 타호 등 쉐보레의 인기 차종에 대한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연말,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풍성한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쉐보레는 12월 특별 프로모션을 시행한다. 트래버스, 타호 및 트레일블레이저 구매 고객에게 현금 지원과 저리 할부 혜택이 결합된 콤보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트래버스와 타호 구매 고객에게는 보증 연장 유료 서비스인 쉐보레 플러스 케어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또한 콜로라도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기념품 및 스페셜 모델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액세서리 장착을 무상 지원하며, 전시장 방문 이벤트를 통해 고객에게 다양한 사은품을 증정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