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와 셀카 찍은 조규성...손흥민 "김민재가 외모 1등"

  • 등록 2022-12-08 오후 10:44:33

    수정 2022-12-08 오후 10:44:3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진행한 만찬 자리에서 선수들과 함께 ‘셀카’를 촬영하는 등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였다.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이 끝난 뒤 조규성 선수가 김건희 여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윤 대통령 부부와 대표팀의 만찬은 2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만찬 메뉴는 돼지고기 보쌈이었다고 한다.

이날 선수들은 월드컵이 열린 카타르로 출국 당시 입었던 단복에 이름이 적힌 명찰을 착용하고 만찬에 참석했다. 손흥민은 검은 뿔테를 착용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볼트래핑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주장 손흥민과 막내 이강인에게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축구공과 유니폼을 선물로 받은 윤 대통령은 축구공을 가슴으로 받아 트래핑하는 모습도 보였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 경기가 끝낸 새벽 똑같은 장면을 계속 보면서 울컥해 했다”며 “그날의 감동과 기억은 우리에게 깊이 남아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이 경기를 떠올리며 ‘그래도 희망은 있다’는 자긍심과 격려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을 마친 뒤 조유민 선수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선수들 사이 외모 이야기로 폭소가 터지기도 했다.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3분 간격으로 멀티골을 터뜨린 조규성은 만찬 사회자가 “국가 대표팀에서 자신이 가장 잘 생겼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손)흥민이 형이 제일 잘생겼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손흥민은 “(김)민재가 (외모는) 1등인 것 같다”고 말했고, 김민재는 “저에게 잘생겼다고 말하는 사람을 믿지 않는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을 마친 뒤 황희찬 선수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식사를 마치고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조규성, 조유민, 윤종규, 황희찬 등과 함께 어깨동무를 하며 셀카를 찍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선수들과 찍은 사진은 대통령실에 전시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팀 환영 만찬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및 선수들과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선수 중 황인범은 인스타그램에 만찬장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 및 다른 선수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파울루와 코칭 스태프 모두에게 감사하다. 내 마음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대표팀이 카타르에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편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대통령 전용기를 보내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참모들에게 지시한 바 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카타르 현지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와 전용기를 보내기 위한 협의를 진행했으나, 현지에서 비행편이 마련돼 전날 국가대표팀이 귀국했다고 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