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귀 절단' 사건, CCTV 본 경찰 "넘어지는 장면 나오지만…"

CCTV 확인한 경찰 "제3자에 의한 상해? 확인 안돼"
  • 등록 2022-01-13 오후 7:27:57

    수정 2022-01-13 오후 7:27:57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유명 클럽에서 “귀가 잘렸다”는 20대 여성의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CCTV를 분석한 경찰이 제3자에 의해 상해를 입었다는 정황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피해를 입은 20대 여성 A씨의 일행 중 1명을 불러 조사하고 다른 1명은 유선으로 조사했다.

이어 경찰이 CCTV를 분석한 결과, A씨는 클럽에 도착하고 나올 때까지 일행과 계속 같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누군가 상해를 가했다고 볼만한 정황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낮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귀가 잘렸다고 주장한 20대 여성 A씨의 사진(사진=A씨 SNS 화면)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술에 취해 비틀거리고 넘어지는 장면은 여러 차례 나온다”면서도 “넘어지면서 다쳤는지 아직 불명확하지만 제3자에 의해 상해를 입을만한 행동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지난 9일 낮 논현동의 한 클럽에 있던 A씨는 만취 상태로 클럽 관계자 B씨에게 발견됐다. 당시 A씨 귀에서 피가 흐르는 것을 본 B씨는 119에 신고했으나, A씨가 치료를 거부해 구급대는 응급처치만 한 뒤 돌아갔다.

하지만 다음날인 10일 새벽 A씨는 상처가 크다는 것을 깨닫고 치료를 받은 후 경찰에 신고했다.

또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사연을 알린 A씨는 절단된 귀 사진을 함께 올리며 “ㅇ클럽에 오전 11시 30분에서 오후 1시 30분까지 있었고, 그 사이 귀가 잘리는 봉변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연골과 귀 뒷부분까지 다 잘렸다. 상처를 봤을 때 칼이나 가위 등 날카로운 흉기로 자르지 않는 이상 절대 이렇게 될 수 없다고 했다”며 누군가 고의로 귀에 상해를 입힌 것일 거라 의심했다.

사건이 널리 알려지자 해당 클럽은 전날 SNS를 통해 진상 규명을 위해 노력 중이라면서도 “고객께서 귀에 피가 나는 걸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에서 저희 가드팀이 발견해 알려 드렸고 담당 MD 또한 피해 확인 이후 119신고 조치해 구급차를 불렀다”며 클럽 측에선 즉각 조치를 취했음을 주장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