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립 이끌 '국가연구인프라' 지정

소부장 기술특위, '국가연구인프라 2단계 지정안' 의결
국가연구실, 국가연구시설, 국가연구협의체 선정
  • 등록 2020-07-02 오후 5:16:00

    수정 2020-07-02 오후 5:16:00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정부가 국가연구실에 서울대학교 소재·부품 신뢰성 연구실 등 13곳을 지정했다. 국가연구시설에는 한국기계연구원 기계류메카트로닉스부품·장비 신뢰성평가 연구시설 등 5개 기관을, 국가연구협의체에는 KAIST 소재·부품·장비 협의체 등 15곳을 선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비메모리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전문기업인 네패스에서 ‘제5회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를 열고, ‘국가연구인프라(3N) 2단계 지정(안)’을 의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기업 현장에서 ‘제5회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를 열고, ‘국가연구인프라(3N) 2단계 지정(안)’을 의결했다.<사진=이데일리 DB>
‘국가연구인프라(3N) 2단계 지정(안)’은 지난해 8월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의 후속조치로 이뤄졌다. 기술역량 강화와 산업현장을 지원하기 위해 13개 국가연구실(N-LAB), 5개 국가연구시설(N-Facility), 15개 국가연구협의체(N-TEAM)를 2단계로 지정했다.

국가연구실에는 △서울대 소재·부품 신뢰성 연구실 △전남대 차세대 배터리 소재 연구실 △창원대 기능성 나노구조재료 연구실 △한국과학기술원 고성능 고분자 전자재료 연구실 △한양대 나노소재개발 연구실 △국가핵융합연구소 플라즈마 소재·부품 연구실 △재료연구소 알루미늄 연구실 △재료연구소 철강재료 연구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고순도 희소금속 연구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연료전지 연구실 △한국전기연구원 이차전지 기능성 소재 연구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인공지능반도체 연구실 △한국화학연구원 정보·전자 폴리머 연구실 등 13개 연구실을 선정했다.

이 밖에 국가연구시설에는 한국기계연구원 기계류메카트로닉스부품·장비 신뢰성평가 연구시설 등 5개 기관이, 국가연구협의체에는 KAIST 소재·부품·장비 협의체 등 15곳이 이름을 올렸다.

과기부는 앞서 1단계에서 지정한 12개 국가연구실, 6개 국가연구시설과 함께 국가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립을 위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상식 민간위원장은 “이번 국가연구인프라 2단계 지정으로 소재·부품·장비분야의 연구 역량을 결집할 기반을 마련했다”며 “산업현장과 연계해 소재·부품·장비분야 자립역량 강화에 기여할 인프라로 자리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소재, 부품, 장비 자립을 위한 지속적인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선 현장과의 소통이 중요하다”면서 “이번 지정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연구인프라가 성공적으로 조성돼 산업현장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