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지난해 가구 판매액 ‘10조’ 돌파…코로나 ‘집콕’ 효과?

가구 교체 심리 확대..가구 판매량 크게 늘어
업계 시장 변화 적극 대응 전략도 적중해
  • 등록 2021-01-11 오후 5:12:54

    수정 2021-01-11 오후 5:12:54

한샘이 제안하는 신혼부부를 위한 전용 59㎡ 거실 디자인. (사진=한샘)
[이데일리TV 김종호 기자] 11일 이데일리TV 빅머니1부 ‘뉴스 in 이슈’에서는 지난해 코로나19에 따른 ‘집콕’ 문화 확산으로 판매량이 급증한 가구 업계를 조명했다. 가구 업계는 온라인 판매를 늘리고 1인용 제품을 확대하는 등 수요 증가 적극 대응하는 모습이다. 이에 한샘(009240)현대리바트(079430) 등 관련 업체의 수혜도 기대된다.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가구 판매가 급증했다고?

- ‘집콕’ 늘면서 가구 교체 심리 확대…가구 판매 ‘껑충’

- 소파·식탁·책상 등 주로 쓰는 가구 판매량 증가세

연간 가구 판매액 증가율. (자료=통계청)
코로나19 이외에 다른 배경은 없나?

- 가구 업계, 시장 변화 적극 대응 전략 적중

- 온라인 판매 늘리고 1인용 가구 확대 전략 ‘효과’

- 부동산 열풍에 가구 교체 등 수요 부추기기도

국내 증시에 상장된 가구 업계의 주가 전망은?

-한샘, 출점 통한 외형 성장…비자금 의혹은 리스크

-지누스(013890), 2Q 美공장 가동…현대리바트, 품목 다양화 관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