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10,000건 이상

KB증권, 해외주식 이벤트 실시…"소수점 주식 등 제공"
  • KB증권, 해외주식 이벤트 실시…"소수점 주식 등 제공"
  •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KB증권은 2022년 임인년 새해를 맞이해 다양한 해외주식 새해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먼저 ‘2월 2일 나스닥 종가를 맞춰라! 흑호랑이해! TIGER 소수점 주식 받아 가세요!’ 이벤트다. TIGER 소수점 주식은 ‘테슬라·IBM·GOOGL·일렉트로닉아츠·로블록스’로 구성한 포트폴리오를 말하며 각 종목의 영문명 앞 글자를 조합하면 ‘타이거(TIGER)’가 된다. KB증권 MTS ‘M-able(마블)’을 통해 개인고객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법인 및 임의단체 등 제외) 1월28일부터 2월2일까지 진행한다.참여방법은 이벤트 기간 중에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월 2일의 나스닥 종합지수 종가(한국 기준 2월 3일 오전)를 예측해 2월 2일(수) 자정까지 입력하면 되고 △소수점까지 맞춘 고객에게 100만원 상당 △정수까지 맞춘 고객에게 10만원 상당 △지수를 맞추지 못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선정한 고객 2022명에게 5000원 상당의 TIGER 소수점 주식을 지급할 예정이다.KB증권이 준비한 두 번째 해외주식 새해 이벤트는 해외주식 최초 거래 개인고객 대상(법인 및 임의단체 등 제외)으로 실시하는 ‘해외주식 1만원 소수점 주식 받고 시작하기’다. 나스닥 종가 맞추기 이벤트와 마찬가지로 KB증권 MTS ‘M-able(마블)’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1월28일부터 2월28일까지 1개월 간 진행한다.이벤트 시작 일인 28일 이전 KB증권에서 해외주식 거래 경험이 없었던 고객이 최초로 해외주식을 거래하면 1만원 상당의 소수점 주식을 제공한다. 해당 고객은 8개 종목(테슬라·애플·알파벳A·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닷컴·AMD·넷플릭스·페이스북) 중 원하는 한 종목을 직접 선택하면 되고 3월8일에 일괄 지급될 예정이다.두 이벤트 모두 경품을 받기 위해선 환전 없이 원화로 해외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KB증권 ‘글로벌원마켓’ 서비스 가입이 필수다. 한편, KB증권은 설 연휴(1월31일~2월3일 아침) 기간 휴장하지 않는 미국과 영국 등 주요국의 해외주식 거래 고객의 편의를 위해 해외주식 24시간 데스크를 운영한다. 설 연휴 기간 주식시장이 열리지 않는 나라도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홍콩은 2월1일~2월3일(3거래일), 중국과 베트남은 1월31일~2월4일(5거래일) 동안 휴장한다.또한 KB증권 ‘글로벌원마켓’ 서비스를 이용하면 5개국(미국, 중국, 일본, 홍콩, 베트남)의 해외주식 거래는 원화증거금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설 연휴 기간 환전 없이 거래가 가능하다. 하지만 ‘글로벌원마켓’ 서비스 미신청 고객은 설 연휴 기간 외화 환전 업무가 제한될 수 있기 때문에 해외주식 거래를 위해서는 연휴 시작 전 충분한 환전이 필요하다.하우성 KB증권 마블랜드트라이브장은 “해외주식 최초 거래 고객 및 기존 고객에게 설 연휴 기간 편안하고 안정적인 거래를 돕고 해외주식에 흥미를 드리기 위해 다양한 새해 이벤트를 준비했다”면서 “해외주식 거래 고객을 위해 거래 편의성 제고, 유용한 컨텐츠, 이벤트 제공을 통해 해외주식 매매를 쉽고 재미있게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주식투자는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으며, 해외주식의 경우 환율변동에 따른 손실이 발생할 수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은 KB증권 고객센터나 프라임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2022.01.26 I 이은정 기자
주식·코인 추락 속 상승하는 금값…금통장 잔액 10%↑
  • 주식·코인 추락 속 상승하는 금값…금통장 잔액 10%↑
  •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직장인 A(36세)씨는 최근 매일 아침 출근한 뒤 금 시세를 체크하는 데 재미가 들렸다. 주식계좌는 일제히 파란 그래프(하락)를 나타내며 우울한 모습인 반면, 금 시세는 최근 위쪽을 바라보고 있어서다. 지난해부터 시중은행 ‘금통장’을 보유하고 있는 A씨는 조만간 계좌를 인출해 차익을 실현해야 할지 추가 상승을 기다려야 할지 고심하고 있다.(자료=신한·KB국민·우리은행)주식도 코인도 하락을 거듭하는 상황에서 최근 금값만은 상승하면서 시중은행의 금통장(골드뱅킹)의 인기가 상승하고 있다. 금통장을 취급하는 시중은행의 통장 잔액이 1년 전과 비교해 1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26일 은행권에 따르면 전날인 25일 신한은행과 우리은행, 국민은행 등 금통장을 취급하는 시중은행의 금통장 계좌 잔액은 6954억원으로 지난해 1월말(6327억원) 대비 627억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년 만에 9.9% 확대된 수치다. 금값 상승을 예측한 투자자들이 금통장을 활용한 금 매입을 늘린 것으로 풀이된다.금통장은 시중은행을 통한 금 간접투자 방법 중 하나다. 한국금거래소 등을 통해 골드바를 직접 매매하는 것과 달리 금통장을 활용하면 금을 0.01g 단위로 거래할 수 있고, 계좌개설이 간편하며 수시 입출금도 가능해 금테크족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골드바를 구입하면 매입금액의 10% 부가세가 붙는 것과 달리 금통장은 차액이 발생했을 때 차액의 15.4%를 배당소득세로 내면 돼 부담이 비교적 적기도 하다.시중은행 금통장 잔액이 상승한 것은 금 시세 상승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신한은행이 집계한 25일 금값은 1g당 7만1045.90원으로 전일 대비 15.57원 상승했다. 1년 전(2021년 1월 말 6만6319.16원)과 비교하면 7.1%(4726.74원) 오른 수치다. 이 정도 가격은 지난 2020년 10월 12일 71140.25원 이후 1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것이기도 하다.다만 지난해 금 시세가 단기 등락을 이어가면서도 꾸준히 상승하면서 금통장을 보유한 고객들 일부는 차익실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25일 시중은행의 금통장 계좌 잔액(6954억원)은 1년 전보다는 늘었지만, 지난해 말(6971억원)과 비교하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금 시세가 단기에 급등하며 금테크 관심이 커졌던 8월(7136억원)과 비교하면 182억원 줄어든 수치이기도 하다.은행권 관계자는 “금값이 상승하면서 금통장 잔액이 1년 전보다는 늘었지만 작년 ‘피크’와 비교하면 소폭 줄어들었다”면서 “모처럼 상승한 금값에 고객들이 차익실현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금 시세가 앞으로도 꾸준히 상승할 것이라는 데 대한 고객들의 확신이 없는 상황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22.01.26 I 김정현 기자
“외인 선물 매도세…주식시장 변동성 확대 요인”
  • “외인 선물 매도세…주식시장 변동성 확대 요인”
  •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코스피가 연초 대비 8.6% 하락한 가운데 최근 주식 시장의 변동성을 키운 것은 외국인의 선물 매도가 주원인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온다.26일 김수연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 코스피가 약세를 지속할 때에는 외국인의 현선물 매도가 동시에 수반됐는데 이는 기업들의 감익과 결부돼 나타났다”면서 “지금 코스피 기업들의 이익 하향 조짐은 관측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이어 최근 주식시장의 변동성을 키운 데에는 외국인의 선물 매도가 주원인이라고 봤다. 김 연구원은 “외국인은 이달 코스피 선물을 4만8744계약, 금액으로는 4조6112억원을 순매도했다”면서 “반면 현물은 7579억원 순매수했다”고 말했다.감익 사이클이 아니면 외국인이 현물과 선물을 모두 매도하기가 쉽지 않다고도 했다. 그는 “지금처럼 현선물 포지션이 다른 것은 헷지로 볼 수 있어서 코스피의 지속적인 하락으로 연결되기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이어 가격적인 측면에서도 과매도권에 있다고 봤다. 코스피는 3개월 고점 대비 수익률 -10%에서 조정의 임계점을 형성해 왔는데 지금 그 임계치에 도달했다고 판단했다. 다만 현재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통화정책 정상화와 대형 기업공개(IPO) 등의 이벤트를 앞둔 매수 공백기라고도 진단했다.그는 “이번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와 LG에너지솔루션 상장이 마무리되면 시장도 안정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금융시장이 미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을 반영하면서 주가가 조정받는 동안 가치주와 성장주 성과에 차이가 나고 있다”고도 짚었다.이번달 가치주의 성장주 대비 상대 수익률은 한국이 3.7%포인트, 미국이 8.6%포인트 등으로 나타났으며 유럽과 중국도 각각 8.3%포인트와 3.1%포인트로 가치주가 아웃퍼폼한 것으로 나타났다.김 연구원은 “국가별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모두 가치주가 성장주를 아웃퍼폼 중”이라면서 “이번주 FOMC가 이 갭을 좁힐 수 있을지 변곡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2022.01.26 I 유준하 기자
에코프로비엠, 주식 내부자거래 혐의 소식에 19%대 '급락'
  • 에코프로비엠, 주식 내부자거래 혐의 소식에 19%대 '급락'
  • [이데일리 이은정 김소연 기자] 에코프로비엠(247540)과 에코프로(086520)가 각각 19%대, 27%대 내리며 급락 마감했다. 주식 내부자거래 혐의 소식이 나오면서다. 26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에코프로비엠은 전거래일보다 7만7800원(19.15%) 내린 32만8500원에 마감했다. 모회사인 에코프로는 2만3800원(27.64%) 하락한 6만2300원에 마감했다.이날 업계에 따르면 에코프로비엠은 주식 내부자거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모회사인 에코프로의 이동채 회장을 비롯해 에코프로비엠 핵심 임원 4~5명이 피의자로 입건된 것으로 전해졌다. 에코프로비엠은 지난해 9월 전후 수차례 금융위원회 특별 금융대응반으로부터 현장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주요 혐의는 2020년 2월3일 SK이노베이션(096770)과 에코프로비엠이 맺은 2조7412억원 규모 장기공급계약 공시 이전 핵심 임원들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했다는 내용이다. 공시 당일 주가는 20.98% 상승했다.금융위는 이 사건에 대해 패스트트랙으로 사건을 처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반적으로 현장조사·행정조사를 통해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를 거치지만, 패스트트랙은 빠른 조치가 필요할 때 검찰과 협력해 즉각적인 수사에 나서는 절차다. 금융위 관계자는 “사건의 중대성 등을 따져 증선위를 거치지 않고 패스트트랙으로 진행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2022.01.26 I 이은정 기자

더보기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