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는 금리에 이자 갚기 빠듯…떨고 있는 종목은?

코스피 상장종목 25% 이자보상배율 1미만
대형주보다 소형주에 쏠려
하나투어·한전·제주항공 등 이자부담 커져
"이자율 상승에 디스플레이·운송 등 영향"
  • 등록 2022-09-23 오전 4:33:00

    수정 2022-09-23 오전 4:33:00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고물가로 미국, 유럽 등 주요국 중앙은행이 가파른 금리 인상에 나서면서 기업들의 이자비용 부담이 커지게 됐다. 코스피 상장종목의 20~25%가 이자보상배율이 1배 미만인 ‘취약기업’으로 나타났다. 취약기업인 코스피 소형주와 이자보상배율 변동 요인이 악화된 기업에 유의하며 접근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2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와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올해 코스피 이자보상배율은 6배로 추정된다. 지난해 12배 대비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자보상배율은 기업이 벌어들인 영업이익에서 이자비용이 차지하는 비율을 일컫는다. 이자보상배율이 1보다 작으면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갚지 못한다는 의미다. 일반적으로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이면 재무부실 기업인 한계기업으로 분류된다.

코스피 전체 상장종목 가운데 이자보상배율 1을 하회하는 취약기업은 20~2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주 내 취약기업 종목 비중이 10% 이하인 반면 소형주는 30%를 차지했다. 취약기업 가운데 80%는 영업적자로 이자를 지불할 수 없고, 20%는 연간 영업이익이 연간 이자비용을 밑도는 수준이다.

올해 이자보상배율이 1을 밑돌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하나투어(039130)(-13.0), 한국전력(015760)(-8.5), 대교(019680)(-7.5), 제주항공(089590)(-5.0) 대우조선해양(042660)(-3.5) 순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하나투어의 경우 일본 여행 수요가 회복세로 돌아섰지만 매출 비중이 10%대에 그쳐 큰 폭의 실적 개선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한국전력 역시 에너지 수입 가격 급등으로 올해 약 35조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자보상배율 변동 요인 악화 종목으로는 롯데케미칼(011170), 쌍용C&E(003410), 포스코인터내셔널(047050), GS리테일(007070), GS건설(006360), DL(000210), 코오롱인더(120110) 등이 꼽혔다. 이자보상배율 5배 미만 종목 가운데 전년 대비 수익성이 악화하고, 차입금 의존도가 높아진 종목들이다. 또 이자발생부채비율도 10% 이상이다.

롯데케미칼의 경우 화학산업이 다운사이클(업황부진) 속에 놓여 있는 가운데 중국의 석유화학 제품 수요 부진으로 2분기 연속 적자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시멘트 제조사인 쌍용C&E 역시 판매량 감소로 인한 가동률 하락, 원재료 값 상승 여파로 연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0% 이상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정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올해는 이자율 상승에 따른 이자부담이 가중됐기 때문에 과거 대비 취약기업 비중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 “디스플레이, 호텔·레저서비스, 운송, 소매 유통 업종은 이자보상배율이 낮아지면서 취약기업 비중이 예년 수준을 크게 웃돌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