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향수는 패션" MZ도 꽂혔다..니치 향수 공략 나선 패션업계

신세계인터, 니치 브랜드 연매출 평균 40%↑
최근 매출액 50% 2030 주머니서 나와
LF, 2월 프랑스 편집숍 '조보이' 론칭
한섬, 상반기 '리퀴드 퍼퓸 바' 오픈
  • 등록 2022-01-11 오전 9:04:17

    수정 2022-01-11 오후 9:18:24

[이데일리 백주아 기자] 대학교 졸업을 앞둔 권남영(24)씨는 지난 10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을 방문해 프랑스 니치 향수 브랜드 ‘프레데릭 말’의 ‘제라늄 뿌르 무슈’를 시향을 했다. 배우 유아인 향수로 잘 알려진 이 향수는 이름대로 ‘남자를 위한 향수’지만 요즘에는 여성들 사이에서 더 인기다.

남영씨는 “남한테서 맡을 수 있는 흔한 냄새보다 독특한 나만의 향을 찾고 있다”며 “어지간한 유명 브랜드도 식상하게 느껴지는 요즘 니치 향수는 하나의 패션으로 나를 더 특별하게 표현해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1층에 위치한 프랑스 니치향수 브랜드 ‘에디션 드 프레데릭말’ 매장. (사진=백주아 기자)
소수 마니아 층 수요에 한정됐던 니치(Niche) 향수가 패션 업계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향수는 패션’이라는 인식과 ‘가치 소비’ 트렌드가 확산하면서다. 특히 개성을 중시하는 MZ 세대가 니치 향수 주요 고객층으로 부상한 가운데 국내 패션 업계도 관련 사업 확장을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11일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에 따르면 지난해 프랑스 니치향수 브랜드 딥티크 매출은 전년 대비 44.5% 증가했다. 스웨덴 브랜드 바이레도와 이탈리아 브랜드 산타마리아 노벨라 매출도 각각 36.5%, 36.3% 올랐다.

니치향수는 천연 향료나 희귀 성분 등 고급 원료를 이용해 만든 향수다. 일반 향수에 들어가는 합성 향료와 달리 풍부하고 독특한 향을 느낄 수 있어 개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인기다. 가격은 10만원대부터 200만원대까지 형성돼 있다. 높은 가격에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소수 향수 마니아들 사이에서만 인기를 끌었지만 최근 향수로 개성을 표현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스몰 럭셔리’ 패션 아이템의 하나로 자리 잡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프리미엄 향수 시장은 지난 2013년 4400억원 규모에서 내년 6500억원 규모로 약 50% 가까이 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구매력이 있는 MZ세대가 프리미엄 향수 주요 고객층으로 떠오르면서 매출이 가파르게 성장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1~2년 새 2030세대 매출 비중이 50%가까이 증가했다”며 “극소수의 성향을 위한 니치 향수가 젊은 층 사이에서 오히려 대중화하는 역설적인 상황이 나타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니치 향수 브랜드 6종.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니치 향수의 성장성을 감안해 국내 패션 업계도 프리미엄 향수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글로벌 향수 시장에서 주목 받지만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신규 향수 브랜드 판권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 2014년 바이레도 판권을 획득하며 선제적으로 시장에 뛰어든 이후 딥티크, 산타마리아 노벨라, 에르메스 퍼퓸, 메모 파리 등 총 9개의 판권을 확보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니치 향수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국내 니치 향수 시장 내 럭셔리 명가로서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브랜드 라인업을 강화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니치향수 전문 편집숍 조보이 파리 부티크 내관 전경. (사진=LF)
LF(093050)는 내달 프랑스 전문 편집숍 ‘조보이(JOVOY)’를 론칭한다. 조보이는 조향사 프랑수아 에냉이 지난 2010년에 만든 니치 향수 편집숍 브랜다. LF는 지난 2016년 프랑스 브랜드 ‘불리(BULY) 1803’ 국내 판권 확보했다. LF에 따르면 지난해 불리1803 향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00% 성장했다. 성장성이 높은 만큼 소비자에게 더 많은 선택지를 제공해 니치 향수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LF는 우선 LF몰에서 조보이 온라인 유통망을 구축해 소비자 취향을 선별하고 상반기 내 주요 백화점 오프라인 유통망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조보이에서 선보일 향수의 가격대는 6만5000원~200만원 선으로 책정됐다.

현대백화점(069960)그룹 패션 계열사 한섬은 올해 상반기 프랑스 니치 향수 편집 매장 ‘리퀴드 퍼퓸 바(Liquides Perfume Bar)’를 연다. 지난해 8월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오에라를 내놓은 이후 본격적으로 뷰티 사업 영역을 넓히는 것이다. 리퀴드 퍼퓸 바는 2014년 프랑스 향수 유통 전문가 데이비드 프로사드와 세계적 아티스트 필립 디 메오가 창업한 편집숍이다. 한섬은 리퀴드 퍼퓸 바를 통해 ‘프라팡’(Frapin), ‘오비어스’(Obvious) 등 국내에 아직 생소한 10여개 브랜드 향수를 내놓을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