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한국여행 하세요"…‘태국 환대주간’ 환영행사 열려

12일 인천국제공항서 열려
  • 등록 2019-04-15 오전 8:43:00

    수정 2019-04-15 오전 8:43:00

지난 1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2019 태국 환대주간’ 환영행사(사진=한국관광공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환영해 주셔서 감사하다. 즐거운 한국여행이 될 것 같다”

지난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을 찾은 태국인 탄파누왓 차라(18·여) 씨는 “한국 방문을 따뜻하게 맞이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탄파누왔 씨는 태국 최대 연휴인 송끄란 축제(13일~16일) 기간에 맞춰 3박 5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이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인천 영종도에 있는 인천국제공항에서 태국인 방한단체 대상 입국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환영행사는 ‘2019 태국 환대주간’(12~ 19일)에 맞춰 열렸다. 태국 환대주간은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고 올해 11월 25~26일 부산에서 개최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앞서 태국인들의 방한 붐 조성을 위해서 마련한 행사다.

환대주간 첫날인 12일 인천국제공항과 김해국제공항에서 각각 태국인 방한단체 대상 입국 환영행사를 개최한다. 인천공항 행사에는 문화체육관광부, 공사, 한국여행업협회 등이 참가하며, 김해공항에서는 한국관광공사 주관으로 부산광역시, 부산관광공사 등이 참가하여 방한 태국인들을 환영하고 태국 환대주간의 본격 개시를 알릴 계획이다.

또한 태국인만을 위한 환대 이벤트와 할인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행사 기간 태국관광객들은 공사에서 배포하는 할인쿠폰을 이용해 서울, 경기, 부산 지역의 주요 관광지 체험, 넌버벌 공연 등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롯데월드, 에버랜드, 남이섬, 쁘띠프랑스, 그레뱅뮤지엄, 난타, 점프 등 인기 관광지 및 공연 프로그램 등 총 27개사들은 오는 4월28일까지 태국인 대상 할인혜택과 소정의 기념품 제공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이 밖에 공사는 태국인 방한객 입국 시 언어소통 편의 제공을 위해 인천공항 입국심사장에 태국어 안내 인력을 배치해 입국수속 안내활동을 실시한다. 또한 인천공항(제1?2 터미널)과 김해공항, 서울 명동, 부산 남포동 BIFF 광장로 등에 총 5개소의 환대주간 부스도 운영한다. 각 부스에서는 태국인 대상 웰컴키트(환대주간 리플렛, 할인 쿠폰북 등)를 배포하고, 1330 관광통역안내전화 연결 등을 지원한다. 행사 기간 관광경찰과도 협업하여 환대 각 지역 부스 위치 안내 등 태국인 방한객 편의 제고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현환 문체부 관광정책국장은 “이번 태국 환대주간은 한-아세안 교류 협력 증진과 신남방정책 추진을 뒷받침할 목적으로 추진되며, 향후 동남아 주요 인바운드 시장을 대상으로 환대주간 사업을 확대 추진하여 아세안 국가 방한객 유치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