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기 “尹순방 성과에 필요 이상 논란…국민에 면목 없어”

외교성과에도 국회서 외교장관 해임 건의 지적
국감 앞두고 “野 공세에 내각·여권 단호 대응해야”
양곡관리법 개정안 언급하며 “국민 모두가 막아야”
  • 등록 2022-10-03 오후 4:46:14

    수정 2022-10-03 오후 4:46:14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3일 “대통령의 순방 성과를 두고 정치권에서 필요 이상의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며 “국민에게 면목이 없다”고 밝혔다.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이 3일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열린 제5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실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에서 진행된 제5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순방 발언을 둘러싼 논란을 일축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언론사가 가짜뉴스로 한미 간 동맹을 훼손하는 일도 있었고 대통령의 외교 성과가 상당한데도 불구하고 국회에서는 외교장관 해임을 건의하는 일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뜩이나 경제가 어려운데 이런 논란이 벌어져 국민에 면목이 없다”면서 “대통령실은 정쟁을 떠나 경제와 민생에 전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는 4일부터 시작될 국회의 국정감사와 관련해 “야당의 공세가 어느 때보다 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합리적 비판과 대안에 대해서는 열린 자세로 소통하겠지만 박진 외교장관 해임 건의안과 같이 근거 없는 정략적 공세에 대해서는 내각과 여권도 모두 단호히 대응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실장은 또 국회의 법안에 대해서도 꼼꼼한 대응을 요구했다.

그는 “야당이 주장하는 입법 중에는 포퓰리즘으로 재정 파탄을 불러오는 내용도 적지 않다”며 그 대표적인 예로 ‘양곡관리법 개정안’을 꼽았다.

김 실장은 “2011년에 태국이 이와 유사한 정책을 추진하다가 쌀 생산이 과잉되고 재정이 파탄 나 나라 경제가 거덜 난 적이 있다”고 꼬집했다.

이어 “이런 법은 농민과 농업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미래세대 부담만 가중(된다)”며 “저희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가 막아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실장은 마지막으로 이번 국감은 윤석열 정부의 초기 성패를 좌우할 수 있는 대단히 중요한 시기라는 점을 강조하며 “법안, 예산 대응에 당정과 대통령실도 모두 혼연일체 돼 최선을 다하자”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