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9.08 28.54 (+0.94%)
코스닥 1,011.76 17.45 (+1.75%)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정두언 "최순실 게이트, ○○○의 복수전" 배후설..MB `선견지명` 맞물려

  • 등록 2016-10-28 오전 10:41:47

    수정 2016-10-28 오후 2:54:55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정두언 새누리당 전 의원이 ‘비선실세’ 최순실 논란과 관련해 배후설을 제기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27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이 복수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라며, “(최순실씨 아버지인) 최태민 때도 조순제라는 사람이 ○○○ 역할을 했는데 그 사람도 이렇게 엉성하게 안 했다”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한나라당(현재 새누리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박근혜 후보의 검증을 맡았다.

그는 이날 “내가 (과거에) 모든 사람이 경악할 것이고 박근혜 대통령 좋아하는 사람은 밥도 못 먹게 될 것이라고 말하지 않았느냐”며 배후설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07년 8월 한 라디오 방송 인터뷰에서 “박근혜와 최태민의 관계를 낱낱이 밝히면 온 국민이 경악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정두언 새누리당 전 의원 (사진=이데일리DB)
특히 정 전 의원은 “박 대통령과 최태민이 힘든 시절을 같이 보내서 각별하다는 건 틀린 사실”이라며, “주술적인 것, 샤머니즘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최태민이 무슨 말만 하면 이성을 잃을 정도로 반응을 보였다. 최순실이 그 후계자니까…”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또 “누가 지휘를 하지 않으면 일이 이렇게 진행되기가 쉽지 않다”며 “태블릿 PC가 갑자기 기자 손에 들어간 게 너무 작위적이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정 전 의원의 배후설 주장은 최근 눈길을 끈 이명박 전 대통령의 이른바 ‘선견지명’과도 맞물린다.

최순실 논란이 확산되면서 2007년 당시 한나라당 대선 경선 후보 이명박 전 서울시장 측이 밝힌 내용을 담은 보도 내용이 다시 떠올랐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당시 이 전 대통령은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이 될 경우 최태민 목사 일가에 의한 국정논단이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이 내용을 거론하며 이 전 대통령이 ‘선견지명’을 했다는 식으로 풍자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