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6.85 0.11 (0%)
코스닥 818.70 3.55 (-0.43%)

“국민에 사과"는 싫었던 의대생들. 국시거부 '현상유지' 결론

  • 등록 2020-09-22 오전 11:16:10

    수정 2020-09-22 오전 11:16:1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정부 의료정책에 반대해 국가시험 응시를 거부했던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들이 재응시 여부를 두고 논의를 했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일부만 의과대학 교수들을 통해 응시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가톨릭대학교 소속 의대생이 지난 8월 11일 오후 대구 동성로 광장에서 의대 증원을 반대하는 1인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2일 의료계에 따르면 각 의대 본과 4학년 대표들은 지난주 ‘국민에 양해를 구하고 국시 재응시 의사를 표한다’는 안건을 두고 SNS 상으로 논의를 진행했다. 그러나 해당 안건에 대한 의견일치를 보지 못했다.

특히 일부 학생들이 “국민에 사과한다”는 내용을 두고 이견을 보여 응시 의사만 일단 확인하자는 안건이 제출됐다. 이에 대국민 사과 없이 ‘국시 재응시 의사를 표명한다’는 안건을 두고 다시 논의를 진행했으나 결국 해당 안건으로 전체 투표를 부치기는 어렵다는 결론을 냈다.

국시 재응시와 관련해 아무런 입장도 내지 않고 있는 현 상태를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이와 별개로 앞서 의대 교수들은 의과대학별로 학생들 재응시 의사를 취합했다. 일부 학생들이 국시 응시 의사를 밝혔고, 교수들은 해당 내용을 취합해 보건복지부에 전달했다.

교수들은 일단 재응시 의사가 있는 학생들 수를 정부에서 파악해야 관련 논의가 가능하리라고 보고 취합 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의대생들 국가시험 거부 사태는 의사 집단휴진 철회 이후 내부 갈등으로 갈피를 잡지 못하는 모양새다. 특히 의대생들이 시험이 이미 시작된 이후 의사단체에서 별다른 대책도 못내놓고 있는데도 스스로 응시거부 철회를 하지 않아 재응시 가능성도 갈수록 멀어지고 있다.

정부 역시 국민들 동의 없이 정당성 없는 응시거부 행동을 한 의대생들에게 구제 기회는 주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한 여론이 매우 나빠 의대생들 재시험에도 부정적인 의견이 지배적인 상황에서 정부 독단적으로 구제 기회를 줄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이번 의대교수들의 재응시 희망자 수 취합처럼 의대생 외 단체들이 의대생 구제에 대신 목소리를 내고, 의대생 단체는 현상유지만 고수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