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의사 국시 취소생 구제 반대’에 靑 “이미 2차례 기회줬다”

류근혁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 사실상 부정적 의견 드러내
57만 1995명 국민들 구제 반대 청원에 동의
  • 등록 2020-10-23 오후 4:24:54

    수정 2020-10-23 오후 4:24:54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청와대는 23일 의사 국시 접수를 취소했던 의대생들의 구제 여부를 반대하는 국민청원과 관련 “이미 2차례 재접수 기회를 부여했다”라며 부정적 의견을 냈다.

(청와대 국민청원 유튜브 캡쳐)
류근혁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이날 관련 국민청원과 관련해 “현재 의사 국가고시 실기시험이 진행되고 있는 점, 의사국시 실기시험 이후 실시하는 다른 직역 실기시험 일정, 국민의 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면서 부정적 기류를 드러냈다.

류 비서관은 “정부에서는 학생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9월 1일부터 9월 4일에 재접수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하였고, 시험을 1주일 연기했다”라며 “이후 9월 4일에 정부와 의료계가 의정협의체를 구성하여 보건의료정책을 논의하자고 합의함에 따라 재접수 기한을 9월 6일까지로 추가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2차례의 재접수 기회 부여와 시험일 연기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응시생들이 재접수를 하지 않았다”라며 “이에 따라 지난 9월 8일부터 응시의사를 밝힌 438명만을 대상으로 실기시험을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국 의대생들은 지난 8월 4일 정부의 의료정책 추진을 반대하며 수업 및 실습 거부를 선언했다. 이어 8월 18일에는 본과 4학년생이 의사 국가시험 거부를 표명했고, 8월 24일에는 7월 말에 접수를 완료한 의사면허 국가고시 실기시험을 단체로 취소했다. 이에 대해 총 57만 1995명의 국민들이 구제를 반대한다는 청원에 동의를 표했다.

한편 ‘공공의대 정책 철회’ 청원에 대해서는 “국립의학전문대학원 정책은 지난 9월 4일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와의 합의에 따라 중단된 상태”라며 “이와 관련한 논의는 앞으로 의정 협의체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발전적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류 비서관은 “정부는 공공의료인력을 양성함과 동시에 2018년에 발표한 공공보건의료 발전 종합대책, 2019년에 발표한 지역의료 강화대책과 함께 종합적으로 추진하도록 하겠다”라며 “관련 법률이 국회에 계류되어 있으므로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와 충분히 논의되어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