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미향 파문 장기화… 與 비호 속 이틀째 ‘셀프감금’(종합)

2일 전날 이어 다시 두문불출, 민주당 의총도 불참
‘금배지’ 없이 SNS에 “응원해 달라” 당부하기도
이해찬 “소명 어느 정도 됐다”… 통합당 “국민과 싸우자는 것”
  • 등록 2020-06-02 오후 4:51:33

    수정 2020-06-02 오후 9:49:06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일 점심시간 무렵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로 출근했지만, 민주당 전체 의원이 참석 대상인 의원총회에 참석하지 않았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정의기억연대 관련 횡령·배임 의혹을 받고 있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틀째 의원회관 의원실에 ‘셀프감금’ 됐다. 몸을 숨겼던 전날에 이어 2일에도 사무실 바깥출입을 삼간 채 두문불출했다. 사퇴 여부에는 “(의정활동을)응원해달라”며 에둘러 일축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8시쯤 사무실이 있는 국회 의원회관 530호로 출근했다. 대기하던 취재진에 별다른 언급 없이 사무실로 들어갔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문양 배지와 제주 4·3 사건을 의미하는 동백꽃 배지를 왼쪽 옷깃에 달았으나 금색 국회의원 배지는 달지 않았다.

윤 의원은 이날 민주당 의원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의원총회에도 참가하지 않은 채 의원실 내에 머물렀다. 그는 첫 출근이었던 전날에도 9시간 동안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

윤 의원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메시지를 냈다. 이날 “여러 가지 상황이 쉽지 않지만 의원실은 현재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성실하게 의무를 다하기 위해 분주했다”며 “아직 자리가 잡히려면 시간이 더 걸리겠지만 더 노력하겠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시면 더 큰 힘 날 것 같다”며 지지자가 화환 등과 함께 보낸 편지를 공개했다. 전날에는 민주당 의원들에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성실하고 빠르게 소명하겠다”고 친전을 보냈다.

윤 의원이 모습을 감춘 사이 민주당의 엄호가 이어졌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정례기자간담회에서 “윤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나름대로 소명할 것은 소명을 한 것 같다”며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과 관련해 구두보고를 받았으며 소명자료를 본 것은 아니다”라며 “시민단체가 회계 처리에 미숙하거나 소홀한 점이 있어 이야기가 나온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두둔했다.

미래통합당은 이에 윤 의원의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윤 의원을 ‘윤미향 씨’라 말하며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국민 70%가 의원 자격이 없다고 말하는데 민주당이 윤미향을 감싸는 것은 국민과 싸우자는 것이고, 국민은 안중에 없는 행태”라 비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