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최순실, 평창에 박 대통령 사저 준비"

  • 등록 2017-01-16 오후 9:51:10

    수정 2017-01-16 오후 9:51:10

[이데일리 박미애 기자]국정농단 사건의 핵심인물 최순실씨(61)가 강원 평창 땅에 박근혜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를 지으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JTBC ‘뉴스룸’은 16일 이 같은 사실을 밝히고 “이 사저의 별명은 ‘VIP 아방궁‘이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류상영 더블루K 부장과 직원 간 녹취 파일을 분석한 결과 최씨가 자신이 소유한 강원도 평창 3900평 규모의 땅에 박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물 사저를 만들려 한 정황을 포착했다. 최씨 측은 평창동계올림픽과 맞물려 땅 주변이 개발될 것을 염두에 두고 부지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고도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