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85.90 64.03 (-2.03%)
코스닥 964.44 15.85 (-1.62%)
  •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10,000건 이상

조정대상지역 묶인 부산·광주, 매매시장 심리지수 ↓
  • 조정대상지역 묶인 부산·광주, 매매시장 심리지수 ↓
  •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최근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부산과 광주 등 주요 지방 광역시의 주택매매시장 심리지수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반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상승했다.15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가 발표한 작년 12월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주택 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39.6으로 전달 141.1에서 1.5포인트 줄었다. 소비자 심리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와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통해 산출하며, 0∼200 범위의 값으로 표현된다. 심리지수는 95 미만은 하강국면, 95 이상·115 미만은 보합국면, 115 이상은 상승 국면으로 분류한다.서울은 138.8에서 141.8로 3.0포인트 오르는 등 수도권은 138.1에서 143.0으로 4.9포인트 상승했지만 지방은 144.3에서 135.9로 8.4포인트 내려섰다.정부가 작년 12월 17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은 부산과 울산 대부분 지역과 대구, 광주 전역 등지에선 심리지수가 하락했다.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제한되고 양도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부동산 관련 세금이 한층 강화되며 청약은 1순위 자격 요건이 높아지는 등 각종 규제를 받게 된다.지난달 부산의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126.7로 전달 153.4에서 26.7포인트 하락했다. 광주는 145.2에서 132.8로 12.4포인트, 경남은 142.6에서 132.7로 9.9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대구는 159.5에서 150.7로, 울산은 166.8에서 150.8로 내렸다.서울 성동구 응봉산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 아파트 단지(사진=연합뉴스)지난달 전국 전세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21.6으로 전달 128.7보다 7.1포인트 하락했다. 서울은 134.5에서 125.6으로 8.9포인트, 경기도는 130.3에서 123.6으로 6.7포인트 각각 내렸다. 지방은 126.0에서 118.7로 7.3포인트 떨어졌다.
2021.01.15 I 김미영 기자
與, 김동연 서울시장 출마설에 “소설같은 이야기”
  • 與, 김동연 서울시장 출마설에 “소설같은 이야기”
  •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5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4·7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설과 관련해 “소설 같은 이야기”라고 선을 그었다.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사진=연합뉴스)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불출마하고 김 전 부총리가 후보로 나올 수 있다는 인과관계는 소설 같은 이야기”라며 “(최고위에서)정세를 잘 분석하는 당직자가 책임 있게 발언했고 다들 공감했다”고 밝혔다.최 대변인은 김 전 부총리에 입당을 권유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사실은 잘 모르겠다”고 했다. 제3후보 영입 가능성에는 “당의 경선이 구체화된다면 누가 어떻게 올지 모르나 현재까지는 들어본 바가 없다”고 했다.박광온 사무총장 역시 “(보도에 따르면)김 전 부총리가 박 장관이 출마하지 않으면 나온다고 했는데 박 장관이 나오지 않겠느냐”고 반문한 후 “뒤집으면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도 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이 출마를 곧 결심할 것인 만큼 변수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다만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은 라디오에서 “(김 전 경제부총리의)등판 가능성이 남아 있다”고 내다 봤다. 그는 “이분께서 어떤 제안도 받고 (출마)고민도 한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당에 기반이 튼튼하게 있는 분은 아니니까 여러 가지로 따져보고 고민을 하고 계셨던 게 아닌가 싶다. 최종 결정이 내려진 거라고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2021.01.15 I 이정현 기자
삼성전자 "올해 TV시장 트렌드, 미니 LED·집콕·친환경"
  • 삼성전자 "올해 TV시장 트렌드, 미니 LED·집콕·친환경"
  • 허태영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제품기획그룹장(상무)가 15일 온라인 미디어 브리핑을 통해 올해 TV 시장 트렌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미디어브리핑 갈무리)[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2021가 막을 내린 가운데 올해 TV업계의 가장 큰 트렌드는 △미니 발광다이오드 텔레비전(LED TV) △집콕 문화 △친환경·지속가능한 제품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허태영 삼성전자(005930)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제품기획그룹장(상무)는 15일 온라인을 통해 개최된 미디어브리핑에서 “미니 LED 기술로 명암비를 개선하고 퀀텀닷 기술을 통해 컬러감과 밝기를 강조한 제품들이 나왔다”며 “삼성이 미니 LED 기술을 적용한 네오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를 출시하고 중국 업체들 등에서 연이어 출시하며 시장이 급격히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허태영 상무는 또 TV의 화질과 음질을 제어하는 인공지능(AI) 기반 프로세서들의 진화도 눈여겨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상무는 “기존 콘텐츠 특성에 맞춰 화질과 음질을 최적화 하는 기능에서 주변환경이나 사용자 위치 등에 따라 스스로 화질과 음질을 제어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삼성전자가 선보인 네오 QLED에 탑재된 ‘네오 퀀텀 프로세서’는 딥러닝 기반의 학습형 AI업스케일링 기술과 16개의 신경망 시스템으로 화질과 음질을 콘텐츠 특성과 시청환경에 따라 더 정교하게 제어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15일 미디어 브리핑을 통해 올해 TV 트렌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허태영 상무는 “올해 본격적으로 TV의 게임밍 기능이 강화될 것”이라 설명했다. (사진=미디어브리핑 영상 갈무리)허 상무는 올해 본격적으로 TV의 게임밍 기능이 강화되고 생태계가 넓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그는 “삼성전자의 경우 TV에서 게임을 더 좋은 화질로 즐길 수 있도록 인 풋 래그 개선과 VRR(Variable Refresh Rate) 대응, 4K 120Hz 지원 등을 통해 업계를 리드해왔다”며 “이러한 게임 화질 개선을 위한 하드웨어 강화가 업계 전체로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허 상무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집에서 큰 화면으로 게임을 즐기고자 하는 수요가 커지고 있고 이런 경향은 모니터에서도 강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그는 “기존에 커브드 모니터와 같은 폼팩터나 성능 경쟁보다는 실사와 같은 환경의 프리미엄 게이밍 경험 제공을 위한 고화질 혁신이 강조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허 상무는 게이밍 외에도 집 안에서 이뤄지는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서비스에도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삼성전자는 삼성 헬스의 스마트 트레이너와 같이 집안에서 개인 피트니스 코치처럼 체계적으로 운동 방법과 자세 등을 알려주는 트레이닝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며 “이밖에 재택근무를 하는 소비자가 늘어 삼성전자의 스마트 모니터와 같이 PC 연결 용도 이외에 스마트 기능을 통한 비디오 시청이나 화상회의, 오피스 365와 같은 다양한 앱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도입하는 업체들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허 상무는 또 올해 참가 업체들은 TV 제품의 기술과 기능에 집중하던 예전과 다르게 지속가능경영과 친환경 기술에 대한 관심도 역시 높았다고 밝혔다. 그는 “삼성전자의 경우 에코패키지 확대, 솔라셀 리모컨 도입, 재활용플라스틱 사용확대와 AI를 활용한 다양한 접근성 기능에 대해 소개했다”며 “물론 대부분의 업체가 이러한 활동을 사업 전반이 아닌 특정 기능이나 소재 등에 대해 제한적인 적용을 하고 있다. 하지만 삼성을 비롯한 업계의 이같은 움직임은 매우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2021.01.15 I 배진솔 기자

더보기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