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25.49 23.59 (-0.77%)
코스닥 1,008.95 2.81 (-0.28%)

"원수같던 상사를 광화문에서 만났다"…촛불이 바꾼 일상

가족·동료· 촛불집회 참여하며 상호간 이해의 폭 넓혀
소원했던 부자지간도 변하고, 직장내에서도 공감대 형성
SNS로 상황 공유하고 모임 개최..물품 판매수익 기부도
  • 등록 2016-11-25 오전 6:30:00

    수정 2016-11-25 오전 6:30:00

지난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4차 범국민행동’ 집회에 참여한 박시현(9·왼쪽)군과 시완(6)군 형제가 촛불을 들고 결연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이데일리 사건팀] “처음엔 남편만, 두 번째는 부부 둘이서, 세 번째인 오늘(19일)은 온 가족이 다 함께….” 직장인 김모(37·여)씨는 지난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4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에 참석한 뒤 페이스북에 ‘인증샷’과 함께 짤막한 소회를 올렸다. 김씨는 “주중엔 일하고 주말엔 촛불집회…이러다 남편이랑 정(情)들겠다”고 남겼다.

직장인 오모(27·여)씨는 주말이면 어김없이 광화문광장으로 간다. 가족들과 촛불집회를 찾은 직장 상사를 만나기도 했다. 오씨는 “처음 광화문 집회현장서 마주쳤을 때는 깜짝 놀랐다. 다음 집회는 함께 가기로 했다”며 웃었다.


‘불통’(不通) 청와대 덕분에 서울 광화문 광장이 세대, 성별, 지역은 물론 계층마저 뛰어넘은 소통(疏通)의 장으로 다시 태어났다.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로 촉발된 주말 촛불집회가 한 달째 이어지면서 시민들의 주말 풍경도 달라졌다. 함께 할 시간이 적었거나 평소 데면데면하던 사람들이 광장에 모여 한목소리를 내면서 가족과 직장 동료 간 소통과 화합은 어느 때보다 활발해졌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불가능해 보였던 대한민국 사회통합을 이끌고 있다는 우스개마저 나온다.

만남과 이해의 장 ‘촛불집회’

지난달 29일 시작된 1차부터 지난 19일 4차 촛불집회까지 광화문광장은 다양한 시민단체와 노동조합 등 조직 단위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직장 동료, 친구, 가족들과 함께 한 친목 도모의 자리이기도 했다. 집회 현장 곳곳에서 회사 로고가 적힌 깃발을 들고 참석한 직장인들과 삼삼오오 모인 친구들이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고교 시절 친구들과 나왔다는 문대성(35)씨는 “그동안 혼자 참여하다 친구의 제안에 여러 명이 함께 왔다”며 “서로 의견도 나누고 오랜만에 친구들도 볼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수능시험을 마친 한예린(18·여)양도 “놀이시설에도 가고 쇼핑도 하고 싶지만 이런 자리에서 친구들과 함께 하는 것도 뜻깊은 것 같다”고 했다.

정치적 성향이 달라 그간 갈등이 컸던 부자지간이 최순길게이트를 계기로 거리를 좁히기도 했다.

모모(29)씨는 “종합편성채널 뉴스를 주로 보는 아버지(65)와 정치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뒤로는 함께 TV를 보지 않았는데 요즘은 뉴스를 보면서 자주 대화한다”며 “최순실 게이트가 부자사이를 가깝게 해줄 줄은 몰랐다”고 웃었다.

허영신(37·왼쪽)씨와 남경진(35)씨 부부가 생후 22개월 된 딸을 태운 유모차를 끌고 지난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4차 범국민행동’ 집회에 참여해 ‘하야도 아깝다. 박근혜 탄핵이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전상희 기자)
일면식 없는 타인과도 SNS로 소통

광화문광장 외 온라인에서도 소통의 장이 만개했다.

실제 100만명 이상이 운집하는 초대형 집회이지만 1인 미디어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온라인의 역할도 빼놓을 수 없다.

사시존치모임 전 대표인 남상섭(41)씨는 자신이 촬영한 촛불집회 현장을 유튜브를 통해 다른 고시생들과 함께 공유하며 봤다. 그룹 신화의 멤버 김동완(37)는 지난 5일 촛불집회를 페이스북 라이브 기능을 활용해 생중계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촛불집회에 혼자 나오는 ‘혼참러’들은 SNS를 통해 모이기도 한다.

지난 5일 촛불집회에 친구와 함께 나왔던 대학생 강민지(22·여)씨는 인스타그램과 트위터, 페이스북에 ‘혼참러’ 해시태그가 인기라는 것을 알게 됐다. 강씨는 “10대부터 40대까지 대통령 하야에 대한 의지를 담은 해시태그만으로 모일 수 있다는 게 신기했다”며 “집회가 끝난 뒤 함께 뒤풀이를 하며 시국 토론도 하고 좋은 경험이었다”고 돌이켰다.

‘박근혜 그만 두유’ 를 나눠주는 ‘봄꽃밥차’ 등 자원봉사자들뿐 아니라 집회·시위 물품 판매 수익금을 뜻깊은 곳에 쓰는 참가자들도 있다.

지난 5일 집회 때부터 현장에서 촛불을 판매한 대학생 손모(25)씨는 수익금을 뜻깊은 곳에 기부할 예정이다. 그는 “황금같은 주말이 날아가버렸지만 국민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어 마음은 따뜻하다”고 말했다.
인천 양촌중 2학년에 재학 중인 김상천(14·왼쪽)군과 빙유진(14)군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영풍문고 앞에서 열린 ‘2차 청소년 시국대회’에서 ‘박근혜 하야’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전상희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