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버닝썬 VIP룸 수사' 국민청원 답변연기…'카풀반대' 청원 이어 두번째

버닝썬 VIP룸 6인 수사 요청 국민청원에
靑 "수사 진행중 사안으로 답변 한달 연기"
  • 등록 2019-06-10 오전 11:41:53

    수정 2019-06-10 오전 11:41:53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청와대는 10일 ‘버닝썬 VIP룸 6인’에 대해 수사를 요청한 국민청원에 “답변을 한달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버닝썬 VIP룸 6인 수사 청원’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청원 답변을 한 달간 연기하오니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30일간 20만명 이상이 참여할 경우 정부 및 청와대 책임자가 답변하는 원칙을 견지해왔다.

‘버닝썬 VIP룸 6인을 수사해 주세요’는 제목으로 지난 4월 11일 시작된 청원은 지난 5월 11일까지 21만 3327명이 참여해 답변 요건을 충족했다. 기존 원칙에 따르면 오는 11일까지 정부 및 청와대 관계자가 답변에 나서야 하지만 ‘수사중’을 이유로 답변 기한을 한 달간 연장한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중으로 당장 답변이 어려워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간 청와대는 수사가 진행중인 사안과 관련해서도 답변 요건이 충족하면 답변에 나섰지만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답변드리기 어렵다”, “결과를 기다려봐야 한다”는 등의 원론적인 입장을 전하는데 그쳤다.

청원인은 해당 청원을 통해 “버닝썬 사건 관련 최초 고발 내용은 폭행이었으나, 조사 과정에서 음란물과 관련된 범죄 및 세금포탈에 대한 수사로까지 확대되었음에도, VIP 룸에 있었던 6인에 대해서 수사가 없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다른 부분은 몰라도, 마약과 관련된 부분은 친고가 필요한 것도 아니고, 인지된 순간 검경이 움직여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청와대는 앞서 ‘카풀 반대’ 국민 청원에 대해서도 한 차례 답변을 연기한 바 있다. 당시 카풀 서비스 도입을 반대하며 한 택시기사가 분신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청와대는 “보다 상세히 보고하겠다”며 한 차례 답변을 연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