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9.32 24.68 (+0.77%)
코스닥 991.13 3.36 (+0.34%)

강화서 화이자 맞은 70대 오한·구토 증세…치료 도중 숨져

  • 등록 2021-05-07 오전 9:58:16

    수정 2021-05-07 오전 9:58:16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인천시 강화군에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이상증세를 보이던 70대가 치료 도중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7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 강화군에 거주하는 A(76)씨가 이날 오전 0시 6분께 서울 구로구 한 대학병원에서 사망했다.

A씨는 지난달 19일 강화군의 한 문화회관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이후 22일부터 오한과 구토 등 증상을 보여 이튿날 인천의 한 병원에 입원했다.

하지만 증상이 악화하자 A씨 가족들은 서울 구로구의 대학병원으로 A씨를 전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이 병원 중환자살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유족 측은 A씨가 백신 부작용으로 인해 사망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족들이 백신 부작용에 따른 사망을 주장하고 있는 만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